"유럽연합은 위기를 통해 전진해 왔다!" Le monde

1950년 6월 20일. 장 모네 와 로베르 쉬망 
이 날, 유럽 석탄철강공동체가 탄생했다.   


[유럽] 정치의지로, 유럽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


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


제라르 보쉬아 - 현대사 교수


Gérard Bossuat, professeur d'histoire du monde contemporain

"Avec la volonté politique, l'Europe peut faire face aux crises qu'elle traverse"

LEMONDE.FR | 09.05.10 | 10h24 • Mis à jour le 09.05.10 | 10h26


Crise de l'euro, remise en cause de la politique agricole commune, euroscepticisme... L'Union européenne célèbre, dimanche 9 mai, dans une atmosphère de crise, les 60 ans de son acte de naissance. Le 9 mai 1950, sur proposition de Jean Monnet, Robert Schuman, alors ministre des affaires étrangères, prononce le discours fondateur de l'Europe, au Quai d'Orsay, à Paris. Depuis 1986, la fête de l'Europe est célébrée ce jour-là. Gérard Bossuat, professeur d'histoire du monde contemporain et spécialiste de la construction européenne, dresse le bilan de l'Europe.


유로 위기, 공동 농업정책에 대한 문제제기, 유럽에 대한 회의론 등. 유럽 연합이 지난 59일에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탄생 60돌을 맞이했다. 195059, 장 모네의 제안에 따라, 프랑스 외무장관, 로베르 쉬망이 파리의 외무부에서 유럽연합의 초석을 다지는 연설을 한 것이다. 1986년부터, 유럽 축제가 이 날을 기념하고 있다. 제라르 보쉬아는 현대사 교수이자 유럽건설 역사 전문가로, 그가 유럽을 평가하고 있다.


-En 1950, Robert Schuman prononçait le discours fondateur de la Communauté européenne du charbon et de l'acier, l'ancêtre de l'Union européenne. Pouvait-il imaginer l'Europe d'aujourd'hui ?


-<르몽드> - 1950, 로베르 쉬망이 유럽연합의 조상인, 유럽 석탄철강공동체의 탄생을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그가 오늘날의 유럽을 상상할 수 있었을까?


Il ne pouvait pas imaginer le développement remarquable que l'Europe a pris, notamment dans son élargissement à l'Europe orientale. Et ne pensait pas non plus à toutes les difficultés qu'elle allait rencontrer. Il faut replacer ce discours prononcé par des élites dans le contexte de l'époque. En 1950, l'animosité des Français contre les Allemands est d'envergure. Au moment du projet élitiste de Jean Monnet et Robert Schuman, la réconciliation politique est loin d'être celle des peuples français et allemand. Sans cette construction, je n'ose pas imaginer où en serait l'Europe.


그는 지금과 같은 유럽의 괄목할 만한 발전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특히 유럽이 동부로 확장된 것을 말이다. 그리고 유럽이 대면하게 될 모든 어려움들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당대의 맥락에서 이들 지도자들의 발언들을 이해해야만 한다. 1950, 독일에 대한 프랑스인들의 반감은 심각했었다. 장 모네 와 로베르 쉬망 같은 선구자들이 이같은 계획을 구상했을때, 프랑스와 독일 양국 국민들 간의 화해는 요원해 보였다. 만약 이러한 건설적 계획이 없었다면, 오늘날 같은 유럽은 상상도 못했을 지도 모른다.



-Désormais, le 9 mai est le jour de la fête de l'Europe. Y a-t-il des pays où cette date a davantage d'importance ?


-아무튼, 59일은 유럽 축제의 날이다. 이 날이 특별히 중요한 국가들이 있을까?


Le 9 mai est une date significative pour le couple franco-allemand et les quatre autres pays fondateurs [Italie, Benelux]. Elle a le mérite de fêter une volonté pacifique alors que la plupart des commémorations font références aux guerres. L'idée de rassembler le peuple européen est une victoire sur son passé belliqueux. A l'est de l'Europe, la date-clé est celle de la chute du mur, le 9 novembre 1989. Pour l'ensemble de l'Europe, la date du 11-Novembre serait beaucoup plus significative.


59일은 독일-프랑스 양국 과 4개국 [이탈리아, 베네룩스 3] 설립자들에게 중요한 날이다. 이 날은 그 평화 의지를 축하받을 자격이 충분하고, 대부분의 기념일들이 전쟁과 관련이 있는 것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유럽 국민을 뭉치게 만들자라는 생각은 전쟁이 난무하던 과거에 대한 승리인 것이다. 한편, 동유럽에게 중요한 날은 1989119, 베를린 장벽이 붕괴한 날이다. 그리고 전체 유럽에게, 1111, 즉 제1차 세계대전 종전 기념일이 더 중요한 것일 지도 모르겠다.


-Remise en cause de la monnaie unique, de la politique économique commune... l'Europe est la cible de nombreuses critiques. Peut-elle s'en remettre ?


공동 화폐 와 공동 경제정책에 대한 문제제기 등... 유럽은 각종 비난의 표적이 되고 있다. 유럽이 이를 극복할 수 있을까?


Chaque crise est différente. Mais Jean Monet déclarait que l'Europe avance dans la crise. Le premier échec est celui du Conseil de l'Europe. Juste après le plan Schuman, le projet de créer une Communauté européenne de défense s'est effondré lamentablement. D'autres crises ont été traversées. En 1971, le système monétaire international s'effondre. L'Europe crée un dispositif dit du "serpent monétaire européen", qui limite les fluctuations du taux de change entre les pays européens. En 1974, c'est le premier choc pétrolier qui met à mal l'économie européenne. Et l'Europe existe encore ! Avec la volonté politique, l'Union européenne peut faire face aux crises qu'elle traverse.


어떤 위기냐에 따라 다르다. 하지만, 장 모네는 일찌기, 유럽은 위기를 통해 전진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첫번째 실패는 유럽 평의회 구성에 실패한 것이었다. 쉬망 선언 직후에도, 유럽 방위공동체 계획이 아쉽게도 좌절된 바 있다. 그리고 다른 위기들도 있었다. 1971, 국제 통화제도가 붕괴했다. 이에 유럽은 유럽 공동체의 공동 변동 환율에 관한 협약을 결의했고, 이는 유럽 각국 화폐들 간의 환율이 요동치는 것에 제한을 가했던 것이다. 1974, 1차 석유파동으로 유럽 경제가 고통을 겼었다.하지만 유럽은 여전히 살아남았다 ! 정치적 의지만 있다면, 유럽 연합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L'euroscepticisme est également en hausse avec la montée des partis d'extrême droite comme en Hongrie, où le parti Jobbik a fait son entrée en avril au Parlement, avec quarante-sept élus.


  • 극우파들의 성장과 함께, 유럽에 대한 회의론도 만만치 않다. 가령 헝가리에서 극우정당 “조빅”은 지난 4, 47석의 의석을 가진 원내정당이 되었다.

La montée des eurosceptiques est interpellant. C'est ce nationalisme à outrance qui a dérivé pendant l'entre-deux-guerre. Cette insatisfaction des citoyens européens semble émaner du questionnement : "Que m'apporte l'Europe ?" L'Union européenne apporte la liberté de circulation, elle permet le développement économique, elle ouvre des perspectives. Mais a priori, elle n'a pas réussi à mettre en avant ces avantages, mal perçus par les citoyens.


유럽회의론이 대두되는 것은 우려할 만한 것이다. 이러한 과도한 민족주의는 과거 전간기 동안에 극성을 부린바 있다. 이같은 유럽 시민들의 불만은 다음과 질문을 제기한다. « 유럽이 나에게 무슨 소용일까? » 유럽연합은 이동의 자유를 가져다 주었고, 유럽은 경제 발전을 가능하게 해주고, 유럽은 번영을 약속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 유럽은 이같은 장점들을 부각시키는데 성공하지 못했고, 시민들에게 잘못된 방식으로 비춰지고 있는 것이다.


Comment imaginer l'Union européenne dans soixante ans ?

-60년 이후의 유럽연합을 어떻게 전망하는가?


Personne ne peut affirmer qu'il y aura encore une Union européenne dans soixante ans, l'équivalent de deux générations. Peut-être que nous en serons à un gouvernement mondial ou pourquoi pas Atlantique. Pour beaucoup de bâtisseurs de l'union, Jacques Delors, Jean Monnet ou Emile Noël, l'objectif était avant tout de créer davantage d'union entre les peuples. Si la majorité des citoyens décident de poursuivre cette union, la volonté politique suivra.


어느 누구도 대략 2세대 후인, 60년 뒤에 유럽연합이 여전히 남아있게 될 것인지를 알 수 없을 것이다. 아마도 우리는 세계 정부를 가지게 될 수도 있고, 혹은 대서양 정부도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유럽연합 설립의 주역들, 자크 들로, 장 모네 혹은 에밀 노엘 처럼, 목표는 다른 무엇보다 국민들간의 보다 많은 연합을 이뤄내는 것이었다. 만약 시민의 다수가 이러한 연합을 지속해 나가기로 결정한다면, 정치적 의지가 자연히 이를 뒷받침해 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