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도 3년동안 허리띠를 졸라 맬 예정! La culture francaise

 


[프랑스]정부, 완전한 재정 긴축을 실시예정...


프랑스 파리 - <르몽드> 보도...



긴축 계획”은 사르코지의 언어에서 금기시된 표현이기 때문에, 지난 56일 목요일, 총리는 긴축을 통한 치유라고 애둘러서 표현했다.


각료들이 모인 정부 회의에서, 프랑수아 피용 총리는 “향후 3년 동안, 채무에 대한 이자 와 연금 지출을 제외한, 국가 지출이 총액상 동결될 것”이라 예고했다.


Le gouvernement assume pleinement l'austérité

| 07.05.10 | 11h42 • Mis à jour le 07.05.10 | 11h42


Si ce n'est un "plan de rigueur", expression taboue dans le langage sarkozyste, c'est bel et bien une cure d'austérité que le premier ministre a officialisée jeudi 6 mai.


Au terme d'un séminaire gouvernemental rassemblant ses ministres de plein droit, François Fillon a annoncé que, "pour les trois années à venir, les dépenses de l'Etat, hors charges d'intérêt de la dette et hors dépenses de pensions, seront gelées en valeur".



Autrement dit, elles ne suivront pas l'inflation (prévue à 1,5 % en 2011, puis 1,75 % en 2012 et 2013). "Les dépenses de fonctionnement courant de l'Etat diminueront de 10 % en trois ans, avec une baisse de 5 % dès 2011", a précisé Matignon.


달리 말하자면, 정부 지출이 인플레이션을 반영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20111.5%, 2012-20131.75%로 예견하고 있다) « 국가의 공공 지출은 향후 3년 동안 10% 감소할 것이고, 2011년에 5% 감소할 것”이라고 총리실이 발표한 것이다.


Le couple exécutif assure que la situation de la France n'est pas comparable à celle de la Grèce ou de l'Espagne. Cependant, la crainte d'un éventuel abaissement de la notation de la France si rien n'est fait le pousse à agir. Les marchés restent extrêmement nerveux, fragilisant toute la zone euro.


대통령과 총리는 프랑스의 상황이 그리스 혹은 스페인의 그것과 비교될 수는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수수방관할 경우, 프랑스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나빠질 것을 우려해서, 긴축 정책을 수행하기로 결심했다는 것이다. 모든 유로존에서 시장은 극도로 긴장한상태이고, 전체 유로존을 취약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C'est que, tout d'abord, il a des engagements à tenir en matière de réduction du déficit public.


Le gouvernement a transmis à la Commission européenne, en janvier, un "programme de stabilité" pour les années 2011, 2012 et 2013, au terme duquel le déficit public doit être ramené à 3 % du PIB. En 2009, ce déficit était de 7,5 %. Il est attendu à 8,2 % cette année. Or, début juin, Paris doit communiquer à Bruxelles les détails sur la façon dont il entend tenir cet engagement.


우선 프랑스는 공공 부채 감축과 관련해서, 지켜야 할 약속들이 있다. 정부는 지난 1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 2011, 2012, 2013년의 재정안정을 위한 계획을 제출한 바 있고, 이에 따르면, 공공부채가 국내총생산의 3%가 되어야만 한다. 2009, 부채는 7.5% 였다. 이것이 올해는 8.2%로 증가할 전망이다. 결국, 6월초에, 파리는 이번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브뤼셀에 보고할 예정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