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군을 먹을것인가 소련군을 먹을것인가?" Le monde



스탈린그라드 전투
1942 8 21부터 1943 2월 2까지 스탈린그라드(현재 이름은 볼고그라드) 시내와 근방에서 소련군과 추축군 간에 벌어진 전투를 말한다.


보급을 책임지겠다던, 독일공군의 괴링의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1942년 겨울, 독일군의 보급이 절망적인 상태에 도달하게 되었고, 당시 독일 제6군의 서쪽 끝자락에서, 소련군에 의해 포위되어 있던, 한 중대가 인육으로 버텼다고 하며, 다음은 관련 기록이다.

 


출처 조나탕 리텔, 착한 여신들, 페이지 498-499

 

이 사건 보고서는 군고위층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이 중대원들은 극심한 굶주림에 시달린 나머지, 인육을 먹기로 결정했지만, 여전히 문명인의 세계관을 견지하고, “독일군을 먹어야 할까, 소련군을 먹어야 할까?” 라는 문제로 토론을 벌였다.

 

그들은 러시아인을 먹지 않기로 했다. 슬라브인, 즉 볼셰비키 잔당을 먹어도 되느냐라는 이데올로기적 문제가 제기된 것이다. 그들의 관점에서, 슬라브인 살코기가 독일인의 위를 오염시킬 수도 있었다.

 

그렇다고 죽은 독일 동료를 먹는 것도 파렴치한 것이었다. 동료를 묻어주지는 못할 망정, 조국을 위해 산화한 동료를 존중해야만 했다.

 

그렇다면 누구를 먹어야 할까? 결국 그들은 추축국 동맹군을 먹기로 합의했다. 이것은 토론과정에서 비추어볼 때, 가장 합리적인 타협점이었다. 그들은 이들을 살해했고, 만하임에서 푸주한을 지낸 한 병사가 살코기를 썰었다.

 

동맹군 병사들이 겁에 질린 것은 당연했다. 그들 중 셋은 탈영을 시도하다 사살되었지만, 한 명이 탈출에 성공, 연대본부에 가서 한 장교에게 사실을 알렸다. 누구도 이 사실을 믿으려 하지 않았지만, 조사결과 그 증거가 드러났다.

 

중대원들이 희생자의 잔존물을 깨끗이 처리하지 않아 그의 흉곽이 고스란히 발견되었고, 먹기에 적절하지 않은 살코기 찌꺼기들도 발견되었다. 체포된 중대원들은 모든 것을 실토했다. 그들의 증언에 따르면, 살코기는 돼지고기 맛과 비슷했고, 말고기에 비길 만했다고 한다.

 

푸주한과 네 명의 주동자들이 비밀리에 총살되고, 사건이 마무리 되었다. 그러나 독일 참모본부는 이 사건으로 크게 동요했다고 전한다. 




덧글

  • 들꽃향기 2010/01/19 15:51 # 답글

    -_-;; 역시 합리적인(?) 독일인 답군요...ㄷㄷ 동맹군 병사들이라 ㅎㄷㄷ
  • 파리13구 2010/01/19 15:53 #

    토론을 즐기는 문명인들이죠.. ㅋㅋ..
  • 궁극사악 2010/01/19 16:24 # 답글

    뭐랄까...이상한데서 합리적 사고를 하네요 -ㅁ-
  • 이레아 2010/01/19 16:49 # 답글

    합리적이라뇨!
    극도로 분리한 전장상황을 무시하고 귀중한 아군의 전력을 무단으로 회손한 불합리한 사고지요!
    응?
  • 다복솔군 2010/01/19 17:30 # 답글

    먹는다면_만만한_동맹군을.txt
    이건 뭔...포식동물의 논리로군요. 러시아군은 죽기전에 독약을 처묵했을까봐 = 응?
  • Picketline 2010/01/19 18:30 # 답글

    먹히지 않으려면 사상이 불온해야 합니다.
  • 아인베르츠 2010/01/19 20:14 # 답글

    문명적인 토론을 통한 카니발리즘....... 미묘하기 짝이 없네요...
  • 파리13구 2010/01/19 20:23 #

    나치 논리의 특징 중 하나라고 봅니다.

    아이히만 같은 경우는 칸트의 정언명령을 인용하면서,

    이것때문에 총통의 명령에 끝까지 복종하게 되었다는 괴변을 늘어놓은 적도 있습니다.
  • 아인베르츠 2010/01/19 20:30 #

    칸트의 정언명령?!?! ...그건 확실히 입이 닫히지 않는데요....
  • organizer™ 2010/01/19 20:44 # 답글

    독일군의 '해악'이 드러났군요. (역시 더러운 나찌 같으니...)

    아니 말이라든가, 개라든가, 양이라든가는 다 어디로..? << 통조림도 없었나요??
  • 파리13구 2010/01/19 20:49 #

    1942년말의 스탈린그라드는 지옥과 동의어였습니다..^ ^
  • organizer™ 2010/01/19 21:06 #

    지옥 속에서도 "토론"이라......... 대단하군요.
  • thespis 2010/01/19 21:38 # 답글

    허허 저 상황에서도 토론을 통해 합리적인 결론을 도출하려 하다니; 인육보다 이런 쪽에서 더 놀라네요; 그런데 잠깐... 그 합리적 결과가 죽은 시체를 먹는것보다 산 동맹군을 잡아죽여 먹는거였다니; 이건 뭐...
  • 낯선이름 2010/01/20 00:36 #

    참 인간적인 내용인 것 같아요.

    옳든 그르든 그건 차치하고 말이죠. 죽기직전까지의 상황에서도

    이성을 활용했고 가치적인 판단에 근거한 행동을 했으니 말이예요.
  • 정호찬 2010/01/20 00:23 # 답글

    인육을 먹는다는 의미를 어떻게된 축소시켜보려는 무의식적인 행동이 아니었을까 생각도 드네요. 참 막장입니다.
  • 萬古獨龍 2010/01/20 01:41 # 답글

    죽음 직전에 다다른 굶주림의 고통이란.... 그 와중에서 토론을 한 병사들도 병사들이고(그것도 이데올로기적인 이유로!) 하여간 전쟁은 모든걸 뒤틀어버리지요.
  • fatman 2010/01/20 07:58 # 삭제 답글

    토론 내용만으로는 왜 죽은 동맹군 병사가 아닌 살아있는 동맹군 병사를 먹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어떤 설명도 없네요. 고립된 독일 중대 주변에는 진짜로 동맹군 병사 시체가 하나도 없어서 멀쩡히 살아있는 동맹군 병사를 잡아먹었을까요? 아니면, 싱싱한 생고기를 먹자는 생각으로 산 사람을 잡아먹었을까요? 고위층이 충격을 받았다면 후자가 더 진실에 근접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