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펜하겐]독일의 시각, 메르켈에게 무거운 짐이 될 것! Le monde



[코펜하겐] 독일의 시각 : 앙겔라 메르켈 에게 보다 더 무거운 짐이 될 것!

 

독일 총리는 지구온난화에 반대하는 투쟁에서 선구자임을 자임한 바 있다. 이번 코펜하겐의 대실패는 그녀를 불안에 빠트릴 것으로 보인다. 환경보호라는 야망 과 경제적 이해의 틈바구니에서, 그녀는 선택의 기로에 놓인 것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보도

 

Vu d'Allemagne : un fardeau de plus pour Angela Merkel

La chancelière se rêvait en héraut de la lutte contre le réchauffement. Le fiasco de Copenhague la place en porte-à-faux. Entre ambition écologique et intérêts économiques, elle devra choisir.


21.12.2009 | Andreas Mihm | 
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


L'échec de la Conférence sur le climat de Copenhague est retentissant. Les négociations entre les 193 chefs d'Etat et de gouvernement ont consacré l'influence de la Chine et de l'Inde sur le cours du monde. Elles ont également mis en lumière l'impuissance des Européens à pouvoir imposer leurs objectifs sans l'aide des Américains. Et l'issue de cette conférence mal préparée et mal organisée est aussi lourde en dégâts collatéraux pour l'Allemagne.

 

코펜하겐 기후회담의 실패가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193개국 정상들과 정부들의 협상이 세계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중국 과 인도의 영향력을 넘어서지 못했다. 이번 회의는 또한 미국과의 공조가 없다면, 유럽은 자신의 목표를 달성해 낼 수 없다는 무능함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잘못 준비되고, 잘못 조직된 이번 회담의 파장은 독일에게 앞으로 오랫동안 ,무거운 상처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Certes, l'objectif a été affiché de limiter le réchauffement climatique à 2 °C. Mais en aucun point de l'accord final il n'est détaillé comment, ni quand ni qui fera quoi. Manquent tous les critères que les Européens voulaient voir précisés. Il n'existe aucun objectif chiffré de baisse des émissions mondiales de CO2. Rien n'est imposé aux pays qui ne se sont pas, comme l'Union européenne (UE) ou le Japon, soumis au protocole de Kyoto. Dans le meilleur des cas, ceux-là ont fait des déclarations de bonne intention qui ne seront soumises à aucun contrôle.

 

명백하게도, 목표는 기후 온난화에 따른 기온상승을 2도 로 제한하는데 있었다. 하지만, 최종 합의문에는 이 목표가 어떻게, 언제 그리고 무엇을 통해 달성가능한지에 대한 각론이 전혀 없다. 유럽이 관철시키기를 원했던, 모든 항목들이 빠져있다. 세계 탄소가소 배출을 감소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수치목표도 부재하다. 지난 쿄토 의정서에 따라, 일종의 의무를 가진 유럽연합 과 일본 같은 국가들에게도 아무것도 강제된 것이 없다. 최상의 경우, 이들 국가들은 선한 의도에서, 전혀 구속력이 없는 선언들을 할 수는 있다.

 

"Des objectifs chiffrés, des délais, des instruments", avait exigé Norbert Röttgen, le ministre de l'Environnement allemand. Il n'a obtenu rien de cela. Il est donc logique que l'UE ait renoncé à son annonce de réduire, non de 20 %, mais de 30 % ses émissions de CO2 d'ici à 2020. Mais, pour le gouvernement fédéral, cela devient problématique. Dans leur accord de coalition [signé après les législatives du 27 septembre], les chrétiens-démocrates de la CDU et les libéraux du FDP avaient promis de réduire d'ici à 2020 les émissions allemandes de 40 %, au lieu de 30 %. Le coût de telles mesures est d'autant plus élevé qu'il y a peu de pays impliqués.

 

«객관적 수치들, 기한들, 수단들»을 독일 환경장관, 뢰트겐 은 줄곧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따라서, 유럽연합이 20%가 아니라, 2020년까지 탄소가스 배출을 30% 감축하겠다는 공약을 철회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것은 독일정부에게 문제가 될 것이다. 지난 9 27, 총선 직후, 기민당과 자유당은 2020년까지 독일의 가스배출을 40% 감축하기로 합의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런 공격적인 목표는 관련된 어떤 당사국의 그것보다 높은 수준의 결의였던 것이다.

 

Que Berlin maintienne le cap, et cela servira sans doute un peu le climat (l'Allemagne compte pour 3 % des émissions mondiales de CO2), beaucoup moins le pays. Qu'il renonce à ses ambitions, comme cela s'impose économiquement, et il sera accusé de trahir ses ambitions écologiques. Pour la chancelière, mal en point au plan intérieur, et qui s'était attirée attention et respect pour son engagement en faveur du climat, le sommet de Copenhague va être un fardeau doublement lourd à porter.

 

만약 베를린이 이 방향성을 유지한다면, 이것이 명백히 세계기후에는 약간 도움이 될 것이고, [독일은 세계 탄소가스의 3%를 배출하고 있다], 하지만 국가 경제에는 별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만약 독일이 경제적 이해관계에 따라, 현재의 목표를 포기한다면, 독일은 환경적 야망을 배신했다고 비난을 받을 것이다. 총리에게, 국내 상황도 안 좋은 상황에서, 그리고 이미 환경을 옹호하는 그녀의 약속덕분에, 전세계의 존경과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코펜하겐 회담의 실패는 짊어지기에 버거운 짐이 될 공산이 크다고 할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