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교외빈민가 버스에 폭동진압경찰이 동승하는 이유는? La culture francaise



SEINE-SAINT-DENIS

Des CRS pour escorter les bus

[프랑스-센생드니]폭동진압경찰이 버스 보호를 위해 투입

 

한 버스의 승객들 사이에 있는 폭동집압경관, 이러한 놀랄만한 장면은 보비니 와 르 블랑망실 을 연결하는 148번 버스에서는 이미 일상이 되었다.이는 센생드니 지역의 몇몇 동네의 승객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반영하는 것이다. , 파리교통공사 소속의 4개 노선 (148,152,168,303)이 오후 4시부터 저녁 10시까지 공권력에 의해 버스운행이 보호를 받는다. 특히 148번 노선에서는, 이번 투입이 긴급 결정되었다고, 공사측이 밝혔다.

 

투입 목적은 승객들을 안심시키는 것으로, 지난 금요일, 조직폭력배 집단들간의 난투극이 블랑-메닐의 티으외이 에서 있었고, 이곳을 이 노선이 운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어떤 승객도 위협을 받지는 않았지만, 몇몇 승객들 사이에는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폭동진압경찰들은 운전사 뒤에도 배치되고 있고, 때로 운전사들이 위협의 희생자들이 되는 경우가 있다.

 

파리의 다른 외곽지역인 발드마른 에서는 이 같은 버스보호 작전이 정기적으로 시행된 지 벌써 10년째라고 한다.

 

Des CRS parmi les passagers dun bus, cette scene surprenante fait desormais partie du quotidien de la ligne 148 entre Bobigny et le Blanc-Mensil. Elle est revelatrice du sentiment dinsecurite qui accompagne les usagers dans certains quartiers de Seine-Saint-Denis. Au total, quatre lignes de bus RATP (148, 152, 168 et 303) sont encadrees durant leur service par les forces de lordre entre 16h et 22h. Sur la 148, ce dispositif a ete

mis en place en urgence, rapporte la RATP.

 

Lobjectif est de rassurer les usagers, alors que des affrontementsentre bandes rivales ont eu lieu vendredi dernier dans le quartier des Tilleuls au Blanc-Mesnil, la ou circule la ligne. Si aucun passager na ete agresse, le sentiment dinsecurite est vivement ressenti par certains dentre eux. Les CRS sont egalement presents aupres des chauffeurs, parfois victimes daltercations.

 

Le Val-de-Marne utilise ponctuellement ces escortes depuis pres de dix ans.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