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공산주의 몰락 과 두루마리 휴지의 관계는? ^ ^ Le monde



Du papier toilette comme objet de désir

[폴란드]두루마리 휴지라는 욕망의 대상!

 

공산주의 시절에, 다른 동구권 국가들에서처럼 폴란드에서,두루마리 휴지가 까칠까칠했고,귀했고,비쌌다. 이 두루마리 휴지의 역사는 이것 하나만으로도 체제의 탈선과 몰락의 이유를 보여주고 있다.

 

폴란드 바르샤바 - GAZETA WYBORCZA 지 보도

 

A l’époque du communisme, en Pologne comme dans les autres pays de l’Est, il était rêche, rare etcher. L’histoire du papier toilette illustre à elle seule les aberrations du régime et les raisons de sa chute.

 

Dur et reche, se souvient Krystyna Goldbergowa, redactrice de la maison dedition Iskry. Je ne saurais dire sa couleur exacte, avoue le professeur de litterature Michal Glowinski. Dans la Pologne communiste, un rouleau de papier toilette etait un obscur objet de desir, explique Zofia Czerwinska, comedienne. Cetait le roi.


조잡했고,까칠까칠했다고 크리스티나 골드베르고바, 이스크리 출판사 편집장이 회상한다. “나는 그 정확한 색을 아직도 말하는 법을 알지 못한다라고 문학 전공 교수, 미칼 글로빈스키 가 고백한다. “공산주의 폴란드에서, 두루마리 휴지 한통은 욕망의 대상이었다.”라고 배우인, 조피아 체르빈스카가 설명한다. “그것은 왕이었죠.”

 

Il etait difficile de sen procurer.

그것을 손을 넣는 것은 어려웠다.

 

Sous le communisme, on manquait de tout : de viande, de sucre et de ficelle pour les moissonneuses-batteuses ; mais aussi de papier toilette.Un jour, les auteurs de la chronique filmee [diffusee en Pologne avant chaque seance dans tous les cinemas] firent des calculs dou il ressortit quun Polonais avait droit a sept rouleaux par an exactement, soit a peine un metre par jour.

Trop peu.

 

공산주의 치하에서, 모든 것이 부족했다 : 쇠고기,설탕, 그리고 수확 탈곡기의 벨트 ; 뿐만 아니라 두루마리 휴지도 부족했다. 어느 날인가, 한 다큐멘터리 [모든 영화관에서 영화가 시작되기 전에 폴란드 전역에서 상영됨 : 한국으로 치면 대한뉴스]제작자가 계산을 해보았더니, 폴란드인 한 사람이 정확히 일년에 두루마리 7개를 사용할 권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하루 1미터에도 미치지 못하는 양이었다.

 

On a du mal a comprendre aujourdhui pourquoi un article aussi facile a fabriquer etait impossible a trouver dans les magasins. Leopold Tyrmand, auteur du livre Civilisation du communisme, a pose en son temps une question rhetorique : Pourquoi des pays capables de batir des centrales nucleaires et des vaisseaux spatiaux netaient-ils pas capables de produire une quantite suffisante de papier toilette pour leurs habitants ? Cela reste un mystere. Les esprits les plus brillants se sont depuis longtemps resignes a ne pas fournir de reponse.

 

오늘날 우리는 생산이 용이한 이 품목을 매장에서 찾기가 어려웠는지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 <공산주의 문명>의 저자, 레오폴드 티르만드 는 그 시절에 대해 다음과 같은 수사학적 질문을 던진다 : “왜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고, 인공위성 본체를 제작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던 나라가 자신의 주민들을 위해서 충분한 양의 두루마리 휴지를 생산할 수는 있는 능력이 없었을까? 이것은 아직도 미스터리다. 그 어떤 영특한 지식인도 지금까지 만족할 만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A lepoque, tout etait a lenvers, meme les mots. Prenons le centralisme democratique[le Parti decide, la population ecoute] Ainsi, les articles introuvablesont ete rebaptises deficitairespar la propagande officielle. Dans un monde normal, une marchandise deficitaire est celle qui ne genere pas de benefices un article que personne ne veut acheter, explique le Pr Glowinski, historien de la langue de bois communiste. Mais, dans la Pologne populaire, ladjectif deficitaire qualifiait au contraire une marchandise qui manquait et que tout le monde sarrachait.

 

당시에, 모든 것이 뒤죽박죽이었고, 심지어 단어도 그랬다. 가령, “민주 집중제는 당이 결정하면, 인민은 이에 따른다는 의미였다. 이렇게, 구할 수 없는 물건들은 당 공식 선전기구에 의하면, “수익성이 없는 것들로 명명되었다. “정상적 세계라면, 수익성이 없는 상품이란 이익이 나지 않는 것이고, 즉 사람들이 구매를 원치 않는 물건이다.”라고 공산주의 시절의 농담 전문가인 역사학자, 글로윈스키가 설명한다. “하지만, 인민공화국 폴란드에서는, ‘수익성이 없는이라는 형용사는 정반대로, 부족한 상품을 의미했고, 모든 사람들이 그것을 얻기 위해서 쟁탈전을 벌이는 물건을 의미했다.

 

Pour lacheter, il fallait dabord la denicher, puis passer un temps fou a faire la queue. Pour le papier toilette, les hommes comme les femmes se mettaient en chasse ; sur ce point, le communisme a etabli une egalite entre les sexes. La recherche des produits deficitaires etait souvent confiee aux personnes agees. Mon pere avait du temps car il etait retraite. Il moffrait du papier toilette, se rappelle le professeur.

 

두루마리 화장지를 구입하기 위해서, 우선 그것이 어디에 있는지 찾아내야만 했고, 발견한 후에는 줄을 서서, 미친 시간을 낭비해야만 했다. 두루마리 휴지를 위해서, 여자이던 남자이던 그것을 찾아내기 위한 사냥을 해야만 했다 ; 이런 점에서, 공산주의는 양성평등을 확립했다. “이렇게 수익성이 없는 상품을 찾아나서는 것은 자주 노인들 담당이었다. 내 아버지는 시간이 많았고, 그는 이미 은퇴자였기 때문이다. 그는 내게 두루마리 휴지를 제공해 주었다.”라고 이 교수가 회상한다.

 

Voila licone de la Pologne communiste : une personne home ou femme marchant dans la rue avec des guirlandes de papier toilette autour du cou. On en etait fier, plaisante Mme Czerwinska. On disait quon portait des rosaires, rit Hanna Szczubelek, chroniqueuse du Palais de la culture de Varsovie. Les Polonais plaisantaient : sil ny avait pas de papier toilette, cetait parce quon lutilisait pour farcir les saucisses [autre produit deficitaire]. Une devinette de lepoque : Une marchandise deficitaire emballee dans un autre produit deficitaire ? Reponse : du jambon emballe dans du papier toilette.

 

다음과 같은 광경은 공산주의 폴란드의 상징이 되었다 : 남자든 여자든 목에 두루마리 휴지들을 줄에 주렁주렁 메고, 거리를 활보하는 것. “그것이 자랑이었다.”라고 체르빈스카가 농담을 던진다. “사람들은 이를 두고 저 사람 목에 묵주를 감고 다닌다라고 말했다.”라며 바르샤바 문화 궁전에서 근무하는, 한나 슈츠베렉이 웃는다. 당시 폴란드인들은 다음과 농담했다 : 만약 두루마리 휴지가 부족하다면, 그것은 사람들은 소시지[당시에 또 하나의 수익성이 없었던 물건]를 싸는데 그것을 사용했기 때문이라고당시에는 다음과 같은 퀴즈가 있었다 : 수익성이 없는 물건으로 다른 수익성이 없는 물건을 포장하는 것은 무엇? 정답? : 휴지로 싼 돼지고기!

 

Les conclusions tirees par les autorites etaient dune simplicite renversante : si lon manquait de papier toilette, cest parce quil y en avait trop peu. Le pouvoir avait meme trouve une solution : consommer moins de papier en imprimant tout dans des caracteres plus petits, par exemple. Dans la voivodie de Gdansk, on decida de diminuer les espaces entre les lignes dans les cahiers decolier ; ainsi, les enfants se trouverent propulses sur la ligne de front dans la lutte pour le renforcement de leconomie planifiee. Grace a cela, on a economise dix tonnes de papier et lecriture des enfants est a present encore plus jolie: la television dEtat etait aux anges. Malheureusement, dans les 48 autres voivodies, le deficit de papier persistait. Dans les annees 1960, le pouvoir a cree la Commission de rationalization des imprimes aupres du Comite polonais de normalisation (!).

La presse informait : On a ote deux lignes sur les recus de caisse, economie realisee : 102 tonnes de papier.Il y avait une cellule de controle aupres de chaque ministere, pour veiller a la consommation de papier.

 

이러한 휴지 부족사태에 대해, 당국이 내린 결론은 아주 단순했다 : 만약 두루마리 휴지가 부족하다면, 그것은 시중에 휴지가 너무 적기 때문이라는 것! 심지어 당국은 해결책을 제안하기까지 했다 : “종이 소비를 줄이자!” – 가령, 활자를 아주 작게 인쇄하는 방법으로 종이를 절약하자는 것. 그단스크 주에서는, 초등학생들의 공책의 줄 간격을 줄이기로 결정했고, 아동들은 계획경제가 강요하는 바대로, 글자를 작게 쓰는데 공을 들이는 수 밖에 없었다. “이 덕분에, 우리는 종이 10톤을 절약했고, 오늘날까지 아동들의 글씨체는 매우 유려하다.”라고 당시 국영 텔레비전은 자랑을 늘어놓았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다른 48개 주에서, 종이는 여전히 부족했다. 1960년대 내내, 당국은 폴란드 정상화를 위한 위원회 산하에, 인쇄물 합리화 위원회를 운영했다. 언론은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가게 영수증에서 두 줄만 없애면, 절약이 실현되며 , 종이 102톤을 절약할 수 있다.” 각 정부 부처마다, 종이절약을 위한 위원회가 있었고, 종이 소비를 감시했다.

 

Vingt ans apres, dans les annees 1980, la situation navait guere evolue. Le secretaire de la Commission fustigeait un fabricant delectromenager qui avait imprime un depliant publicitaire pour des aspirateurs : pas la peine, on ne trouve pas daspirateurs.

 

20년 후인, 1980년대에도, 상황은 거의 나아지지 않았다. 종이 소비 감시 위원회의 위원장이 한 진공청소기 제조사가 청소기 설명서로 종이를 낭비했다고 비난한 바 있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던 것이 진공청소기를 구입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Lorsquon ne trouvait pas de viande, de sucre, de bas ou de chaussures dans les magasins, cetait la faute des koulaks et des speculateurs. Stigmatises par la presse et par la Ligue des femmes polonaises, ceuxci risquaient la prison. La television accusait les petits trafiquants de revendre le papier toilette sous le manteau et plus cher sur les marches. Mais le pouvoir essayait de responsabiliser les citoyens. Chaque Polonais devait se sentir coupable, parce que, selon les autorites, il ne donnait pas assez de papier pour le recyclage.  

 

매장에서 쇠고기,설탕,양말,신발이 바닥나면, 그것은 공장 과 경제계획 관료의 잘못이었다. 만약 언론 과 폴란드 여성 동맹의 비난이라도 받으면, 그 사람들은 감옥에 갈 수도 있었다. 텔레비전은 드루마리 휴지를 노점 이나 시장에 내다파는 잡범들을 비난했다. 하지만, 당국은 시민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려고 노력했다. 모든 폴란드인들은 죄의식을 느껴야만 했고, 당국에 따르면, 시민들이 폐지재활용에 충분한 폐지를 공급해 주지 않은 탓이라 주장했다.

 

Mme Czerwinska, lactrice, se souvient dun professeur duniversite qui, malgre son grand age, gardait un landau a la maison. Une fois par mois, il le chargeait du papier recyclable que lui donnaient les voisins et il se rendait a un point de collecte, ou on lui accordait quelques rouleaux de papier toilette. Il le distribuait ensuite dans son immeuble.

 

배우인 체르빈스카는 한 대학교수를 회상한다. 그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집에 유모차가 있었다. 한달에 한번, 그는 이웃들이 그에게 준 폐지를 유모차에 담아서, 폐지처리장에 가서, 두루마리 휴지를 몇 개 받아와서, 이것을 그의 이웃들에게 다시 나눠주곤 했다는 것이다.

 

Wiktor Ostrowski travaillait a lepoque dans un endroit de ce genre. Sa tache consistait a attacher les papiers recyclables en gros paquets. A loccasion, il passait en revue les livres jetes par les clients. Certains ont ainsi complete une petite bibliotheque historique. Mais cetaient surtout des oeuvres de Lenine, se rappelle-t-il. Les bibliotheques des usines des environs se debarrassaient des livres de propagande.

 

빅토르 오스트프스키는 당시에 이런 류의 공간에서 일한 바 있다. 그의 일이란 폐지를 한 뭉치로 묶는 작업이었다. 이 일을 하면서, 그는 그의 고객이 내다버린 책들을 어떤 것인지 알 수 있었다. 몇몇 고객들은 작은 유서깊은 도서관의 책들을 내다 버렸다. “하지만 당시 다수의 책들은 레닌 의 저작물 들이었다. 공장 도서관의 정치선전용 책들도 폐지로 나왔다.” 라고 그가 회상한다.

 

La quantite de papier etait determinee par le plan central, explique Zdzislaw Sadowski, lex-vice-Premier ministre. En labsence de marche libre, le pouvoir ne pouvait pas repondre a la demande de papier toilette. Ni dautre chose non plus, dailleurs. Le plan central etait determine par lideologie, non par les besoins de la population.

 

종이 공급량은 계획경제가 결정했다고 전직 총리, 사도프스키가 설명한다. “자유 시장이 없어서, 당국은 두루마리 휴지 수요에 부응하지 못했다. 다른 물건들도 마찬가지였다. 계획 경제는 이데올로기에 의해 굴러갔지, 국민의 요구에 의해 굴러간 것이 아니였다.”

 

Jerzy Urban, ancien porte-parole du gouvernement communiste, reconnait que cela fut lechec du regime. Le papier toilette ou, pour etre plus precis, son absence est devenu le symbole de linefficacite non seulement du gouvernement, mais de ce systeme politique., admet-il aujourdhui. Il ne se souvient dailleurs pas dou venait le papier toilette quil utilisait chez lui.

 

제르지 우르반은 공산당 정부의 전직 대변인이었고, 그는 이것이 체제의 실패였다는 점을 인정한다. “두루마리 휴지 혹은 보다 정확히 말해서, 그것이 부족했다는 것은 정부 비효율성의 상징이었을뿐만 아니라, 정치 제도 비효율성의 상징이었다.” 라고 현재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당시 그가 자신의 집에서 사용했던 두루마리가 어디서 왔는지 기억하지 못한다.

 

Un ancien fonctionnaire du Parti communiste, qui prefere garder lanonymat, raconte : Je me suis souvent rendu a la collecte de vieux papiers, pour eviter de devoir jouer du piston et profiter de ma position. Chaque matin, je quittais mon domicile, des journaux sous le bras, que je mettais dans le coffer de ma voiture. Et les journaux, jen avais a profusion, car je moccupais de la censure Pour dix kilos de papier journal, jobtenais un rouleau de papier toilette.

 

익명을 요구한, 한 전 공산당 관료는, 다음과 같이 증언한다 : “나는 자주 폐지 재활용 센터를 자주 방문했다. 이는 휴지를 얻기 위해 연줄 이나 나의 직위를 이용하지 않기 위해서 였다. 매일 아침, 나는 팔에 잡지들을 끼고 집을 나와, 차의 트렁크에 잡지를 실었다. 나는 당시 잡지를 많이 구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나는 검열관 이었기 때문이다. 잡지 10 kg, 나는 두루마리 휴지 한 통을 구했다.”

 

Apres le tournant historique de 1989, les magasins se sont remplis de papier toilette de toutes les couleurs, et les murs se sont couverts daffiches publicitaires. Les librairies ont commence a vendre des milliers de livres. Dou venait tout ce papier ? Dentreprises privees qui nexistaient pas auparavant. A partir de 1989, non seulement on pouvait gagner de largent, mais desormais ce netait plus un crime. Dans la Pologne communiste, faire de largent etait considere comme une insulte au socialisme.

 

1989년 역사의 대전환 이후, 매장들은 모든 색의 두루마리 휴지들로 넘처나게 되었고, 벽들은 광고로 도배가 되었다. 서점들은 수천권의 책을 팔기 시작했다. 이 종이들은 어디에서 왔을까? 과거 개인기업들은 존재하지 않았다. 1989년부터, 사람들은 돈을 벌 수 있게 되었고, 이제 돈버는 일이 더 이상 범죄가 아니게 되었다. 하지만, 공산주의 폴란드에서 돈을 버는 것은 사회주의에 대한 모독으로 간주된 바 있다.

 

Aujourdhui, Urban, lancien porte-parole du gouvernement, est proprietaire dun hebdomadaire [Nie] et compte parmi les Polonais les plus riches. Ayant grandi sous le communisme, je suis tres attache a lidee de faire des economies de papier. Le gaspillage moderne me choque un peu, dit Zdzislaw Sadowski, ex-vice-Premier ministre.

 

오늘날, 전직 공산당 정부 대변인인 우르반은 한 잡지 소유주이며, 폴란드인들 중에서 가장 부자인 사람에 속한다. “공산주의 시절에 자라면서, 나는 종이를 절약해야만 한다는 생각에 강한 애착을 가졌다. 최근의 종이 낭비는 나를 다소 놀라게 한다고 전직 총리 사도프스키가 말한다.

 

Celui qui etait difficile a trouver a lepoque communiste, grossier et reche, reste difficile a trouver ; les Polonais preferent utiliser du papier plus doux et parfume quoique, avec un peu de chance, on peut tomber sur le papier toilette ancienne version dans les trains de la compagnie nationale des chemins de fer.

 

아무튼, 이제는 질긴 것이든 까칠까칠한 것이든, 공산주의 시절의 두루마리 휴지를 구경하기 조차 힘든 세상이 되었다. 행운인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과거의 두루마리 휴지는 이제, 국영철도의 기차 안에서나 발견할 수 있다.

 

Je connais une comtesse, a Paris, qui a jadis vecu en Pologne. Chaque fois que quelquun va a Varsovie, elle lui demande de lui rapporter de lancien papier toilette. Cest ce qui lui rappelle le plus sa patrie, raconte Waldemar Frydrych, performeur anarchiste qui, a lepoque communiste, organisait des spectacles de rue sur le theme du papier toilette.

Piotr Lipinski

 

나는 파리에 살고 있는 한 백작부인을 알고 있다. 그녀는 과거에 폴란드에서 살았다. 그녀는 주위에 어떤 사람이 바르샤바에 가게 되면, 그에게 과거 두루마리 휴지를 사다 달라고 부탁한다. 그녀에게, 이 두루마리 만큼 ,그녀의 조국을 떠올리게 하는 물건이 없다.”라고 프라이드리히 가 말하고 있으며, 그는 무정부주의자로 ,공산주의 시절에 두루마리 휴지를 주제로 거리에서 시위를 조직한 적이 있다고 한다.








덧글

  • 곰돌군 2009/11/06 18:08 # 답글

    대저 모든것이 통제 가능한 사회라는 것이 존재한적이 있긴 했었냐는데 대해서
    한번이라도 생각해봤다면 계획 경제라는건 시도해볼 생각조차 않했을텐데 말이죠
  • blue ribbon 2009/11/06 19:48 # 답글

    마르크스 자체를 빨갱이라고 취급한 우리나라에서 계획 경제 자체는 불가능.
    천민자본주의가 그 이유.
  • dunkbear 2009/11/06 22:01 # 답글

    두루마리 휴지 부족 문제의 해결책이라는게 종이 절약이었다니... 허허허... ㅡ.ㅡ;;;
  • 진범 2009/11/06 22:35 # 삭제 답글

    정말 재밌는 이야기네요. 처음부터 끝까지 술술 잘읽혔습니다.
    폴란드 사람들의 두루마리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전 요즘도 바나나 먹을때마다 '귀한음식'이라는 생각을 무의식적으로 하게되더라구요.
  • LVP 2009/11/06 23:34 # 답글

    X닦을때 두루마리 휴지가 없으면, 신문지로 처리하면 되지...(by CCCP)
  • 들꽃향기 2009/11/06 23:35 # 답글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휴지가 왕이다.'.....라고 까지 얘기하는 분이 있다니 =_=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