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고르바초프·콜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 한 자리에

조지 부시, 미하일 고르바초프, 헬무트 콜 등 3명의 전직 지도자들이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 모였다.

이들 지도자들은 31일(현지시간) 1800여명이 모인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 기념식에서 1989년 11월9일 냉전의 종식을 알렸던 당시 상황을 각각 회고했다.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79·1982∼98)는 “우리 독일인들은 역사에서 자랑스러울 일이 그렇게 많지 않다”며 “그러나 독일 통일에 대해서만큼은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밝혔다.

부시 전 미 대통령(85·1989∼93)은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수개월 전 대규모 군중집회에 참가한 수천 명의 용기 있는 동독인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이날 기념식은 베를린 장벽이 위치했던 동쪽 프리드리히슈트라세의 한 극장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가운데, 부시 전 대통령은 “전 지도자들과 여기에서 만나 즐겁다”며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과 콜 전 총리에게 연신 팔을 올려 감싸며 우호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부터 베를린에서는 오는 9일까지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 기념행사가 펼쳐진다.

부시 전 대통령은 “베를린 장벽이 여러분과 우리의 꿈인 ‘하나의 독일, 자유의 독일, 자랑스러운 독일’을 사라지게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공산당 서기장(78·1985~91)은 “베를린 장벽 붕괴와 냉전시대 종식은 제2차 세계대전 후 화해 과정의 최고점이었다”고 평가했다.

고르바초프는 “국민들이 영웅이었다”며 “우리 3명의 지도자는 공로를 인정받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콜 전 총리는 휠체어를 타고 기념식에 참석했으며 부시 전 대통령은 지팡이에 의지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