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Encyclopedie

요한복음 8장 1-11절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올리브 산으로 가셨다. 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 다시 성전에 가시니 온 백성이 그분께 모여들었다. 그래서 그분께서는 앉으셔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그때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간음하다 붙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 가운데에 세워 놓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이 여자가 간음하다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모세는 율법에서 이런 여자에게 돌을 던져 죽이라고 우리에게 명령하였습니다. 스승님 생각은 어떠하십니까?” 그들은 예수님을 시험하여 고소할 구실을 만들려고 그렇게 말한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몸을 굽히시어 손가락으로 땅에 무엇인가 쓰기 시작하셨다. 그들이 줄곧 물어 대자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어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그리고 다시 몸을 굽히시어 땅에 무엇인가 쓰셨다.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나이 많은 자들부터 시작하여 하나씩 하나씩 떠나갔다. 마침내 예수님만 남으시고 여자는 가운데에 그대로 서 있었다.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고 그 여자에게, “여인아, 그자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단죄한 자가 아무도 없느냐?” 하고 물으셨다.

그 여자가 “선생님,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 요즘 자주 떠오르는 성경말씀이라 인용함!


보통 시민에서, 일국의 대통령까지 ..

한 흉악범의 범죄행각에 대해 분노의 완벽한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 ..

오늘날의 한국에서,,

그 흉악범에 대해 돌을, 아니 더 큰 돌을 던지라 주문 하는 것은,

어떤 광기라는 것을 떠올리게 만든다.


내 느낌은,

전 한국 사회가 매일, 오늘은 누구에게 돌을 던질까 하고,

먹잇감을 노리고 있는 듯하다.

물론, 욕을 먹을만 하니까, 욕을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말이다.


아무튼, 성폭행 보다는, 이런 집단 광기가 더 두렵다.


예수님께서 설파하신, 이런 관용, 용서의 정신은 어디로 사라지고,

그 자리에 대신한 것은,

시민들 간의 상호불신과 고발, 비난, 혐오라 생각한다.

현재, 한국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것은 어떤 처벌,비난의 사회적 광기가 아닐까 한다.


물론, 이번 사건에서 분노를 느끼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보이지만,

지나친 분노는, 한 사회의 영혼을 잠식할 수도 있지 않을까?


덧글

  • Hilbert 2009/10/01 12:51 # 삭제 답글

    용서, 관용... 참으로 중요한 말인 것 같아요.
    돌아가신 김대중 전대통령께서도 용서를 강조하셨던 것이 기억납니다.

    한편으론, 용서, 관용의 저 반대에 서 있는 사람들의 심리를 가만히 들추어보면,
    어떻게든 남을 낮추어 자기를 올리려 하는,
    혹은 자기가 속해 있는 집단을 존속시키는데 남의 허물을 악용하려하는,
    사악한 마음이 있지는 않는지...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볼 일인것 같아요.

    다소 차이는 있는 현상이지만,
    '텃세'도 위와 비슷한 인간의 '저질' 심리에 속하는 건 아닐런지요...
  • 파리13구 2009/10/01 12:59 #

    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적처럼,

    사람을 증오하기 시작하면 , 인생이 보다 피곤해 질 수 있는 것이,

    이 세상에는 증오할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들로 넘처나기 때문이라 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