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사르코지 운동중 건강 이상…병원 후송 La culture francaise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운동을 하던 중 건강에 이상이 생겨 병원으로 후송돼 건강 검진을 받고 있다고 엘리제궁이 26일 성명을 통해 밝혔다.

엘리제궁은 두 문장으로 된 간단한 성명에서 "사르코지 대통령이 오늘 운동을 하던 중 현기증을 느껴 곧바로 주치의의 처치를 받았다"면서 "현재 별도의 검진을 받고 있으며 다른 정보는 추후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그러나 사르코지 대통령이 어떤 증세로 무슨 검진을 받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들은 사르코지 대통령이 이날 파리 근교 베르사유궁 인근에 있는 대통령 별장 '라 랑테른'에 머물면서 조깅을 하던 중 현기증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2007년 5월 취임 당시 사르코지 대통령은 종합 건강 검진 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대통령직을 수행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힌 데 이어 지난 4일 취임 후 2번째로 "혈액 및 심장 테스트 결과가 정상"이라는 내용의 진단서를 외부에 공표한 바 있다.

하지만 2007년 10월 사르코지 대통령은 세실리아 여사와 이혼을 발표한 지 사흘 만에 병원에 입원해 목에 생긴 종기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었다.

당시 수술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않은데 대해 비난 여론이 일었으며 엘리제궁은 "매년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일반에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