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조폭도 외모지상주의? Le monde

얼굴에 흉기 자국이 남아 험상궂게 생겼거나 배가 나온 거대한 몸집의 남성으로 상징되는 조직폭력배의 모습은 앞으로 전국 단위 폭력조직에선 찾아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폭력조직들이 `일류 조폭'으로 거듭나려고 조직원 영입 때 얼굴과 몸매 등을 기준으로 엄선하기 때문이다.

   서울경찰청이 최근 일망타진한 이태원파의 조직원 선발 과정을 보면 까다롭기로 소문난 사관학교의 생도 선발보다 더 엄격해 보인다.
`전국구 조폭'을 표방하며 두 세력을 합쳐 신흥 조직을 꾸려 활동한 혐의로 7일 처벌된 이태원파 조직원은 부두목 김모(32)씨를 포함해 모두 84명이다.

   조사 결과 이들은 전국적인 조폭으로 성장하려면 `우수한 인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각종 격투기와 운동으로 다져진 신체와 175cm 이상의 키, 잘 생긴 외모 등을 조직원 가입 조건으로 내걸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1950년대 정치깡패로 악명을 날렸던 거대한 몸집의 이정재나 1970년대 중반 회칼과 쇠파이프 등으로 무장한 채 서울 명동 사보이호텔을 습격해 일약 전국 최고의 주먹대열에 오른 조양은과 같은 평범한 크기의 남자는 일단 신체검사에서 불리하다.
아무리 싸움을 잘하고 조직에 대한 충성심이 강하더라도 얼굴에 흉기 상처가 있거나 남에게 혐오감을 주는 생김새라면 웬만해선 합격하기 어렵다.
엄격한 선발 기준을 충족해 면접에서 통과했다고 해서 곧바로 조직원이 되는 것은 아니다.

   사관학교의 군사훈련을 방불케 하는 혹독하고 엄격한 훈련과정을 무사히 마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태원파는 영입 대상자들을 확보한 다음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합숙시키면서 흉기 사용법과 문신으로 위협하기, 출동 명령 후 정해진 시간 안에 신속하게 집결하기 등으로 이뤄진 2∼4년의 교육과정에서 낙오하지 말아야 비로소 `이태원파 식구'가 된다.

   일단 전국 조직으로 인정받으면 지방 주먹들이 알아서 대접한다.
실제로 경찰의 수배를 받은 이태원파 두목 오모(52)씨는 후계자로 지목된 조직원들과 함께 연간 3~5차례 광주와 부산, 대전 등을 돌며 해당 지역의 대표 폭력조직으로부터 향응과 접대 등을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활동지역에서 술을 마시다 일반인과 시비가 붙으면 품위에 손상된다고 판단해 조직의 행동강령에 `동네에서 술을 마시지 않는다'라는 조항을 넣은 것은 일류조폭의 이미지 관리 때문이었다고 경찰이 전했다.

   이태원파가 조직원들의 외모와 체격을 엄격히 제한하고 이미지 관리에 엄청난 신경을 써온 것은 불법 유흥업소나 오락실 운영, 재개발지역 철거 용역 등과 같은 전통적인 `조폭사업'을 합법적인 사업으로 위장하려는 의도로 경찰은 의심한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에는 얼굴과 몸매만 봐도 조직폭력배의 조직원임을 금방 눈치 챌 수 있었으나 요즘 조폭은 일반인의 경계를 피하려고 평범한 용모와 깔끔한 몸가짐 등을 갖추는 게 특징이다. 이 때문에 이들이 불법 업소를 운영하더라도 쉽게 적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