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프랑스 노동계 연대 총파업

올들어 4번째..정부 경제위기 대책에 항의

(파리=연합뉴스) 이명조 특파원 = 프랑스 노동계가 26일 하루 동안 총파업에 들어간다.

모두 8개의 산별 노동조합이 참여하는 이날 총파업은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경제 위기 대책과 구조조정을 골자로 하는 부문별 개혁 정책에 항의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들어 노동계의 대대적인 파업ㆍ시위는 노동절 시위를 포함해 이번이 네번째다.

노동계는 내달 13일에도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한 상황이어서 사르코지 정부와 노동계의 힘겨루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1일 총파업에는 지하철 및 철도, 항공 등 운송노조를 비롯해 학교, 병원, 은행, 우체국 등 부문별 산별노조가 대거 가세한다.

노동계는 잇단 파업에도 불구하고 정책기조에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정부 측에 ▲노동자, 소비자를 위한 경기부양책 ▲일자리 보장과 최저임금 인상 ▲공공부문 감원계획 철회 등을 거듭 요구하고 있다.

노동계는 파업 전날인 25일 성명을 내고 "노동자들이 경제위기로 실업과 해고, 구조조정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라면서 "정부와 기업은 노동계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 정부차원의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노동계는 지금까지 3차례의 파업과 달리 이번에는 감원이 예정돼 있는 대학과 특정 업체에서 집중 시위를 벌이되 대규모 거리 시위는 피한다는 방침이어서 공공 서비스가 대거 마비되는 혼란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하철과 철도 노동단체는 25일 밤 8시를 기해 파업에 들어가 이날 퇴근길 시민들이 적잖은 불편을 겪었다.

프랑스 국영철도(SNCF)는 이번 파업으로 파리시내와 교외지역을 연결하는 RER(교외선) B선과 C선 운행이 절반가량 축소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파리에서 런던, 브뤼셀을 오가는 유로스타와 탈리스 등 초고속 열차는 거의 정상운행될 예정이나 파리-제네바를 운행하는 초고속 열차는 적잖은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SNCF가 밝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