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G.E. 무어 - G(eorge) E(dward) Moore Encyclopedie

 

G(eorge) E(dward) Moore

1873. 11. 4 런던~1958. 10. 24 잉글랜드 케임브리지셔 케임브리지.

영국의 실재론 철학자, 교수.



윤리문제에 대한 체계적 접근방식과 철학에 대한 정확한 접근방식으로 영국의 뛰어난 현대사상가가 되었다.




1898~1904년 케임브리지대학 트리니티 칼리지의 펠로로 일하면서 〈판단의 본질 The Nature of Judgment〉(1899)·〈관념론 반박 The Refutation of Idealism〉(1903) 등 여러 편의 논문을 잡지에 발표하고 윤리학에 관한 주저 〈윤리학 원리 Principia Ethica〉(1903)도 펴냈다. 이 글들은 헤겔과 칸트가 영국 철학에 끼친 영향을 서서히 줄이는 데 이바지한 점에서 중요하다. 에든버러와 런던에서 살다가 1911년 케임브리지로 돌아가 윤리학을 강의했다. 1925~39년 케임브리지에서 철학교수로 일했고, 1921~47년 철학 잡지 〈마인드 Mind〉를 편집했다.


독실한 그리스도교 집안에서 성장했지만 불가지론자(不可知論者)가 되었다. 자신을 철학 연구의 길로 처음 인도해준 버트런드 러셀과는 친구 사이였고 경제학자 존 케인스, 작가 버지니아 울프, E. M. 포스터 등과는 '블룸즈버리 그룹'을 주도했다. '선'(善)은 직관으로 알 수 있다고 주장해 '윤리적 직관주의자'로 알려졌다.

무어의 주장에 따르면 '시인'(是認)이나 '바람' 등 그 자체로는 윤리적 성격을 갖고 있지 않은 개념을 분석할 때와 마찬가지로, 무엇이 '선'인가를 분석을 통해 결정하려고 한다면 오류를 범할 수밖에 없는데, 이런 오류를 무어는 " 자연주의적 오류"라고 불렀다. 무어는 감각적 지각의 성질문제와 타인의 마음 및 물체의 존재문제에도 몰두했다. 그는 객체가 우리 자신의 마음 바깥에 존재함을 증명할 수 있는 충분한 자료가 없다고 주장한 철학자들처럼 회의적이지는 않았고 그런 주장을 극복할 수 있는 타당한 철학적 논증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무어의 이론은 대부분 널리 인정받지 못했으나 특정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접근방식과 지적 엄밀성은 영국 철학 논의의 바탕을 바꾸어놓는 데 이바지했다. 그밖의 주요저서로는 〈철학 연구 Philosophical Studies〉(1922)·〈철학의 몇 가지 주요문제 Some Main Problems of Philosophy〉(1953), 사후에 출판된 〈철학논문 Philosophical Papers〉(1959)과 〈비망록 1919~1953 Commonplace Book 1919~1953〉(1962)이 있다. 무어에 관한 글로는 P. A. 실립이 편집한 〈무어의 철학 The Philosophy of G. E. Moore〉(1952), A. P. 화이트의 〈무어:비판적 설명 G. E. Moore:A Critical Exposition〉(1958)을 들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