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프랑스 대학가 휴업사태 언제 끝나나 La culture francaise

학기 인정문제 현안..교육개혁안 걸림돌

정부 "수업일수 채우고 기말시험 치러야"

(파리=연합뉴스) 이명조 특파원 = 프랑스 대학교육의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예년 같으면 학기말 시험을 앞두고 교정이 학업열기로 후끈 달아오를 때다. 그러나 지금은 파업에 나선 학생들이 캠퍼스 여기저기에 친 바리케이드로 온통 어수선한 모습이다.

지난 2월부터 니콜라 사르코지 정부의 교육개혁안에 반발하는 대학생 및 교직원 등의 시위가 계속됨에 따라 근 3개월째 정상수업이 진행되지 못해 학사일정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현재 학생과 연구원 등이 부분 혹은 총파업 중인 대학은 전국의 83개 국립대학 가운데 절반 이상인 50여곳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학생들의 학기 인정 문제가 교육계의 현안으로 부상해 있다. 정부는 학기말 시험을 치르지 않은 학생에 대해서는 학기 이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완고한 입장이다.

발레리 페크레스 고등교육부 장관은 3일자 일요신문인 르 주르날 뒤 디망슈와의 인터뷰에서 "정상 수업이 진행되지 않았는데도 학기를 이수한 것으로 자동 인정되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대학 측이 보충수업을 실시해 수업일수를 채운 뒤 시험을 치러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의 대학 30여곳은 보충수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40여만명의 학생들은 학기말 시험에 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페크레스 고등교육장관과 대학의 노동조합 4곳이 문제가 된 5만7천명 가량의 대학교수와 연구원의 직위에 관한 협상을 타결했고, 앞으로 2년간 대학교수직 감축을 단행하지 않기로 약속했음에도 파업이 계속되고 있는데 대해 불만이다.

그러나 파업, 시위 중인 대학생과 연구원 등은 대학의 비용절감을 위한 구조조정과 민간재원 유치 등을 골자로 2007년에 확정된 대학개혁안을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학생들은 민간 재원이 유입되면 대학의 민영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교수직 감축 등 구조조정도 2년간 유예하는데 그치지 말고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재원 및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이 개혁안이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클로드 게앙 엘리제궁 비서실장은 "이런 대학가의 파업사태는 엄청난 국력 낭비"라면서 "일부 과격한 학생들이 학업 재개를 바라는 다수의 학생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파업 지도부는 정부의 대학개혁안에 반발하는 다수의 학생과 교수, 연구원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