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700유로 세대의 스산한 풍경들... La culture francaise


[프랑스] « 알아서 잘 처신해 보시기 바랍니다. »

르몽드 지 보도

 

"Vous saurez bien vous debrouiller"

LE MONDE | 23.04.09 | 19h07  ?  Mis a jour le 23.04.09 | 20h16

 

28세의 라에티티아 베노지노는 방금 그의 고향마을로 돌아왔다. 오트 르아르 주의 퓌앙벨레에 있는 아버지 호텔-레스토랑에서 일하기 위해서다. 이것은 그녀가 자신의 공부를 시작했을 때 그녀가 꿈꾸던 것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 : 그녀는 우선 산학협동 과정인 상업기술 분야 DUT [Le dipl?me universitaire de technologie - 기술분야 대학 학위, 공학사 ?] 를 획득했고, 졸업과 동시에 크레딧 뮈츄엘 [프랑스 은행]에서 일년간 CDD [기간제 계약제, 비정규직)]로 일했으며, 이후 생테티엔에 있는 고급 상업학교를 졸업했다.

 

Laetitia Venozino, 28 ans, vient de revenir dans la ville de son enfance pour travailler dans l'hotel-restaurant de son pere, au Puy-en-Velay (Haute-Loire). C'est loin de ce qu'elle imaginait quand elle s'est lancee dans les etudes : un DUT de techniques de commercialisation en alternance d'abord, un contrat a duree determinee (CDD) d'un an au Credit mutuel a la sortie, puis l'Ecole superieure de commerce de Saint-Etienne.

 

 

Laetitia est amere quand elle se retourne sur ses quatre dernieres annees. Elle a d'abord ete en stage pendant un an, pour 700 euros par mois. Puis elle a obtenu un contrat a duree indeterminee (CDI), mais en trois ans et demi, elle n'a reussi qu'a se hisser de 1 100 a 1 450 euros par mois : "Ils m'ont dit que c'etait le plafond salarial." Souvent, sa mere lui disait : "Mais pourquoi tu ne poses pas ta demission ?" Elle lui repondait : "Aujourd'hui, c'est plus comme avant !"

 

지난 4년의 세월을 돌아보면, 라에티티아는 괴롭다. 그녀는 우선 한달에 700유로 [역자주 - 700유로면 파리에서 학생들이 보통 한달에 내는 집세다] 를 받으면서 일년간 연수를 했다. 그리고 그녀는 CDI [비기간제 계약제-정규직)] 자리를 얻었으나, 3년 반 동안, 그녀가 받은 것은 매달 1100유로에서 1450유로 사이였다 : « 그들은 내게 그 돈이 월급의 상한선이라고 했죠. » 자주,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에게 말했다 : « 왜 때려치우지 않니 ? » 그녀는 어머니에 대답했다 : « 요즘은 전같지 않아요. »

 

La crise economique a pour cruelle consequence de toucher d'abord les jeunes. Les "nouveaux entrants", comme les appellent les economistes. D'autant que l'une des particularites du marche du travail hexagonal est d'avoir, a defaut de flexibilite, trouve ses marges de manoeuvre chez eux et chez les salaries proches de la retraite. En un an, le chomage des jeunes a augmente de 32 %, soit une progression deux fois plus rapide que pour le reste de la population. Au mois de fevrier, 23 % des jeunes de moins de 25 ans etaient au chomage. Face a cette situation alarmante, Nicolas Sarkozy, accompagne du haut commissaire a la jeunesse, Martin Hirsch, devait presenter un "plan d'urgence", vendredi 24 avril.

 

경제위기가 잔인한 결과를 양산하면서, 우선 청년들을 괴롭히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그들을 « 신규 진입자 »라고 부른다. 아무튼, 프랑스 노동 시장의 불안정성 중의 하나는, 유연성이 결여되어, 노동력의 부족분을 경영자의 주위사람들이나 은퇴직원의 가족들로 채워나간다는 점이다. 지난 1년 사이에, 청년 실업이 32% 증가했고, 이는 나머지 인구층의 실업률 보다 두 배 많이 증가한 것이다. 지난 2, 25세 이하 청년의 23%가 실업상태였다. 이런 우려되는 상황에 맞서, 니콜라 사르코지는 고등 청년 위원회의 마르탱 이르슈와 함께, 4 24일 금요일 긴급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A l'ecole de commerce, rappelle Laetitia, "on nous disait qu'avec notre formation on n'aurait pas de problemes. Ils nous donnaient meme des fourchettes de remuneration..." Pour elle, aujourd'hui, quand on est jeune, il faut "vraiment accepter de demarrer tout en bas, pour gravir les echelons pas si vite que ca".

 

상업 학교에서, 라에티티아가 회상하기를, « 학교에서는 우리에게 우리가 받는 교육과정이면, 아무런 문제도 없을 것이라 말했죠. 이 과정은 우리에게 우리가 받을 보수에 변속장치를 장착하는 격이라 말했습니다. » 지금, 그녀는 다음 사실을 인정한다. 젊을 때, « 제일 밑바닥부터 시작해야만 한다는 것을 진정으로 받아들여야 하고, 이 사다리를 올라가는 데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는 것이다. »   

 

La période des stages non rémunérés et des CDD s'est considérablement allongée. C'est aujourd'hui "une façon normale d'entrer dans la vie d'adulte", indique Olivier Galland, sociologue et directeur de recherche au CNRS, auteur de Les jeunes Français ont-ils raison d'avoir peur ? (Armand Colin, 2009).

 

무보수의 연수와 비정규직 기간이 상당히 길어졌다. “이것은 오늘날 성인 세계로 진입하는 정상적 방법이다라고 올리비에 갈랑이 지적한다. 그는 사회학자이자 대학부설연구소의 연구책임자로, “프랑스 청년들이 두려워하는 것이 옳을까?”(알망 콜랭,2009)의 저자이다.

 

Une phase toutefois autant due à la dégradation du contexte économique qu'à une inadéquation grandissante entre les diplômes obtenus et le marché du travail. Auparavant, "il y avait un modèle de reproduction sociale automatique, selon le sociologue. Les aspirations étaient totalement le produit du milieu social". Mais la démocratisation du système éducatif a changé cette donne. Certains diplômes ont été dévalués, et parallèlement, les emplois censés y correspondre ont évolué. Des travers exacerbés par l'élitisme républicain français : l'obsession du classement scolaire et le culte des grandes écoles. Aussi, la période des stages, des CDD, etc. est devenue, selon M. Galland, le nouveau processus "d'adéquation". A ce jeu-là, la crise économique en sus, les 60 000 à 160 000 jeunes - selon les critères - qui sortent chaque année du système scolaire sans aucun diplôme, et qui, de surcroît, conjuguent souvent les problèmes sociaux, sont ceux que la conjoncture malmène le plus.

 

이러한 현상은 경기침체 때문이기고 할 뿐만 아니라, 획득한 학위와 노동시장간의 부조화가 심화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명백히, 이 사회학자에 따르면, « 자동적 사회 재생산의 모델이 존재했었다. 이러한 기대들은 완전히 사회적 절충의 산물이었다. » 하지만, 교육 제도의 민주화가 이런 상황을 변화시켰다. [이런 과정에서] 몇몇 학위들은 가치가 하락했고, 동시에 그 학위에 적합하다고 간주되던 일자리들이 바뀌어버렸다. [역자주- 대학학위가 직업세계의 변화의 역동성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의미] 그리고 이러한 변화과정은 프랑스의 공화주의 엘리트주의 때문에 더욱 악질이 되었다는 것 : 학벌에 대한 집착 과 그랑 제꼴 [프랑스 엘리트들을 양성하는 대학 위의 학교] 에 대한 숭배. 또한, 갈랑에 따르면, 연수와 비정규직 기간은 새로운 부조화 과정이 되어버렸다는 것이다. 오늘날, 경제 위기와 함께, 6만에서 16만명의 청년들이 매년 학위를 따지 못하고 학교교육을 그만두고 있는데, 이들은 자주 사회문제로 간주되고 있으며, 이 청년들이 경제위기 때문에 보다 많이 양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Martial Chassaing, 22 ans, est de ceux-là. Il est venu s'installer à Roanne (Loire) il y a sept mois, pensant y trouver plus facilement du travail qu'à la campagne. Mais depuis février, où il a rompu son CDD dans une entreprise de charcuterie industrielle, il est au chômage. Il s'est inscrit dans toutes les boîtes d'intérim, sans succès. Sa recherche d'emploi est d'autant plus compliquée qu'il a arrêté l'école en classe de seconde et n'a cessé depuis d'alterner petits boulots et formations avortées : hôtellerie-restauration, CAP espaces verts. "Aux entretiens d'embauche, on me dit : "Hum, vous avez un fait un 360° !" Ça l'agace : "Il y en a qui ne veulent pas travailler et qui sont dans la rue. Mais moi ce n'est pas seulement pour gagner mes droits que je cherche du travail, c'est pour de vrai !" Sa mère est au chômage, son père, selon lui, inexistant. En attendant, il a des frais : il loue un petit appartement pour 260 euros par mois et, trop limité dans ses déplacements avec sa Mobylette, est en train de passer son permis de conduire.


22
세의 마르샬 샤생은 이러한 부류들에 속한다. 그는 7달전에 르와르 주의 로안으로 이사왔으며, 그는 시골보다는 이곳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것이 보다 수월할 것이라 판단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2월 이래, 그가 돼지고기 가공 업체와 맺었던 CDD가 끝나서, 그는 실업자가 되었다. 그는 거의 모든 임시직일자리를 알아 보았으나, 허사였다. 그의 구직은 그가 2학년째에 학교를 그만두었고, 자잘한 직업들을 전전하고 있고, 끝마치지 못한 학위들 : 호텔-레스토랑, 녹지공간 관련 CAP [Le certificat d'aptitude professionnelle직업자격증명서, 직업기술 교육과정 졸업증서의 약칭] 때문에 보다 어려운 것이 되었다. « 취업 면접시에, 심사관들은 내게 말했죠 : .. 지금까지 당신은 완전히 삽질만 했군 !. » 이것은 그에게 충격이었다 : « 일자리 기회가 있기는 했지만, 일하기 원치 않는 자리였고, 길거리에서 일하는 자리였다. 나는, 나는 단지 내가 일자리를 찾는다는 내 권리만을 만족시키기 위해 이러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나는 진정한 일자리를 찾고자 한다 ! » 그의 어머니는 실업자이고, 그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는 존재하지 않는다. 일단 기다리는 중이며, 그에게는 돈이 약간 있다 : 그는 한달에 260유로 하는 작은 아파트를 얻었고, 그리고 그의 오토바이로는 이동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운전면허 취득을 위해 노력 중이다.

 

Raphaëlle Dormieu n'a, elle aussi, que des incertitudes. Elle a 24 ans, vit à Hazebrouck (Nord). Après une année Erasmus en Allemagne et un master de "relations interculturelles et de coopération internationale" obtenu en juin 2008, elle vit toujours chez sa mère, consultante en communication indépendante. Au départ, elle voulait travailler dans son secteur de formation : "Mon diplôme était un master professionnalisant, avec un stage à la fin, donc censé être positif. Mais pour les employeurs, j'ai réalisé que ce n'était pas considéré comme de l'expérience."

 

라파엘 도르미으는 ,그녀 또한,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그녀는 24세오 노르 주의 아즈브룩에서 산다. 독일에서 에라스무스 과정[유럽 연합 국가들 간의 교환학생 제도] 1년 마친 후, 2008 6월에 « 세계문화 와 국제협력 관계학 » 석사 학위를 취득했지만, 그녀는 여전히 어머니 집에서 산다. 그녀의 어머니는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프리랜서 고문이다. 처음에, 그녀는 교육 분야에서 일하기를 원했다 : « 나의 학위는 전문 석사 학위로, 과정 말미에 연수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긍정적인 것으로 간주되었었죠. 하지만, 연수기간 동안, 나는 직업에 도움이 될 경험과는 동떨어진 잡일만을 했습니다. »

 

Même désillusion à l'ANPE quand elle a cherché de l'aide : "Mots pour mots, la conseillère m'a dit : "L'ANPE n'a rien à vous proposer, on n'a que des jobs de manutention, vous saurez bien vous débrouiller."" Elle a alors fait le tour des agences d'intérim de Lille avec une copine : "Mais ils ont refusé de prendre nos CV en nous disant qu'on était surdiplômées, qu'ils avaient déjà trop de monde et pas assez d'offres." Aujourd'hui, du coup, elle a plusieurs fers au feu : elle prépare le concours de l'Ecole de journalisme de Lille, et en même temps regarde les annonces à l'étranger : "Là-bas, j'ai remarqué que mon cursus était beaucoup plus apprécié."

 

비슷한 환멸을 그녀가 고용촉진센터에서 도움을 청할 때 맛보았다 : « 말들 뿐이었죠. 한 여성 상담원이 내게 말했죠 : 우리 센터는 당신에게 제안할 일자리가 없구요, 모두 허르렛일들 뿐이죠. 당신 스스로 알아서 구하셔야 합니다. » 따라서 그녀는 여자친구와 함께 릴의 임시직 구직자 상담소로 발길을 돌렸다 : « 그러나 그들은 우리에게 우리가 너무 고학력이고, 이미 구직자들이 너무 많고, 구인자들은 많지 않다고 말하면서 우리들의 이력서는 받아주지도 않았다. » 지금, 갑자기, 그녀는 다양한 일에 매달리기 시작했다 : 그녀는 릴의 언론학교 입학시험을 준비 중이며, 동시에 해외 구인광고들을 살피고 있다 : « 외국 ! 거기서, 나는 나의 경력이 보다 더 존중될 수도 있다고 알고 있다. »

 

La crise touche même les hauts diplômés, comme Alain-Richard Chedjou Takam, 27 ans, diplômé de Sciences Po Paris depuis novembre 2008 (option ressources humaines). "On me dit souvent : "Un Sciences Po au chômage, ce n'est pas possible !"" Et pourtant... Depuis la fin de son année d'apprentissage chez Schlumberger, ce Camerounais, arrivé plein d'espoirs en France avec une bourse en 2006, galère. "Aujourd'hui, la plupart des entreprises ont gelé les recrutements des jeunes diplômés, et quand il y a une annonce, au lieu d'être 50 à postuler, on est 300." Il ajoute : "On est concurrencé par des jeunes qui ont deux ou trois ans d'expérience et qui viennent de perdre leur job." Il a "plein d'amis qui se disent qu'ils vont prolonger d'un an leurs études".


경제위기는 심지어 27세로, 지난 2008 11월 인력 자원학 전공으로 파리 시앙스 포[그랑 제꼴의 하나. 정치,사회분야 고급인력 양성 학교] 졸업자인 알랭리샤르 쉐주 타캉 같은 고급 학위자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 자주 사람들이 내게 말합니다 : 시앙스 포 출신 실업자라... 그건 불가능 하다 ! ㅋㅋ.. » 그리고 슈륌베르거 사에서의 한해 연수가 끝난 뒤, 이 카메룬인은, 2006년에 장학금을 받으며 프랑스에 큰 희망을 가지고 온 사람인데, 고통을 겪고 있다. « 오늘날, 대부분의 기업들은 청년 졸업자들의 채용을 동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채용공고가 나도, 50명이 지원해야 정상일 자리에 300명이 지원합니다. » 그가 덧붙인다. « 우리는 2,3년 경력의 청년들과 경쟁하고 있고, 이들은 얼마전에 실직한 사람들이다 » 그에게는 일년 더 공부에 매진해야 겠다고 말하는 많은 친구들이 있다고 한다.

 

Parfois, la crise ne touche pas directement les jeunes, mais elle les inquiète, comme Jennifer Giraud, 23 ans. Dès qu'elle le peut, cette étudiante à l'Institut universitaire de formation des maîtres (IUFM) de Marseille, manifeste. Elle vit chez sa mère, une secrétaire divorcée, bénéficie d'une bourse de 400 euros par mois et a trouvé un petit job de vendeuse dans une boutique. Elle s'angoisse essentiellement à cause des réformes envisagées pour la formation des enseignants et les réductions de postes : "Une baisse de 50 %, soit 140 postes à pourvoir alors qu'on est 4 000 à postuler !" Elle en veut au système d'orientation. Auparavant, elle a fait une licence de sciences de l'éducation : "Un cursus qui ne permet qu'une seule chose : devenir prof. On est une génération sacrifiée parce qu'on n'a pas été mis au courant que c'était une voie de garage !" Si elle rate le concours, elle envisage de devenir assistante sociale, mais "ça fait trois ou quatre ans que je vois ma vie comme instit', c'est très difficile de l'imaginer autrement".

때때로, 경제위기는 몇몇 청년들을 직접적으로 강타하고 있지 않지만, 23세의 제니퍼 지로 같은 여성은 그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그녀는 그것을 할 수 있을 때마다, 이 마르세유의 사범대학 학생은 분통을 터트린다. 그녀는 어머니 집에서 살고 있으며, 그녀 어머니는 이혼한 비서다. 지로는 한달 400유로의 장학금을 받고 있고, 작은 가게의 점원으로 알바 중이다. 그녀가 본질적으로 두려워하는 것은 예고된 교원양성 개혁 과 교원자리 감소를 예고하는 개혁이다 : « 50% 감소, 이제 지원자 4000명이 140개 자리를 놓고 경쟁을 해야 한다는 소리죠 ! » 그녀는 개혁의 목표가 수정되기를 원한다. 이전에, 그녀는 교육학의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 « 이 학위로는 한가지 일만 할 수 있습니다 : 교원이 되는 것 ! 우리는 희생당한 세대입니다. 아무도 우리에게 우리가 허드렛 일만 해야 할 운명이라고 미리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 >> 만약 그녀가 교원채용시험에서 떨어진다면, 그녀는 사회복지 분야에서 일해볼 생각이지만, « 지난 3,4년간 나는 초등교원이 될 내 인생만을 염두에 두었는데, 이제 와서 다르게 상상하려니 매우 어렵습니다. »

 

Face au "mur" de l'emploi, tous les jeunes ne réagissent toutefois pas avec la même révolte. Tatiana Boyer a 18 ans, elle s'entend mal avec sa mère, standardiste - son père est absent -, elle galère, mais "la crise, ça ne (la) change pas". Depuis que son rêve de devenir boulangère s'est brisé, après quatre mois de CAP, quand le médecin du travail lui a diagnostiqué une allergie à la farine, elle enchaîne les échecs scolaires : deux CAP en alternance interrompus, l'un en charcuterie, l'autre en vente. Aucun ne la motivait. Alors, en août 2008, elle a dit "Stop les apprentissages !", et depuis "c'est la zone". Elle s'est mis en tête de trouver un job de vendeuse en pâtisserie, une manière d'approcher son rêve initial. "Mais il y a de moins en moins d'offres" et elle n'a pas le permis de conduire.


고용이라는 장벽에 맞서서, 모든 청년들이 비슷한 반항의 자세로 나서고 있는 것은 아니다. 18세의 타티아나 브아이에는 전화 교환원인 그녀의 어머니와 관계가 좋지 않고, -아버지는 없다-, 그녀도 고통을 겪고 있기는 하지만, « 위기,그것이 아무것도 바꿔놓지 않는다. » 제빵사가 되고자 했던 그녀의 꿈이 깨졌다. CAP과정 4개월 차에, 직장의 의사가 그녀에게 밀가루 알레르기가 있다는 진단을 내린 것이다. 이후 그녀는 낙제를 거듭했다 : 두 개의 산학협동 CAP과정, 돼지고기 가공 과 그 판매 관련 CAP과정에서 낙제한 것이다.  어떤 것도 그녀에게 동기를 부여해주지 못했다. 하지만, 2008 8. 그녀는 « 연수를 그만두자 »고 다짐하고, 그 이후 줄곧 « 현장 »에 있다. 그녀는 빵집 점원 자리를 구하는데 성공했고, 이는 그녀의 원래 꿈과 근접하는 것이었다. « 하지만, 구인이 점점 줄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운전면허가 없다.

 

 

Sylvain (son prénom a été modifié) a 26 ans et pour lui, "il n'y a pas vraiment de coupable", non plus, dans cette crise. "Le gouvernement fait ce qu'il peut." Il est au chômage depuis neuf mois pourtant. En juin 2008, il a terminé l'Ecole des hautes études internationales (EHEI) et se destinait à travailler pour la défense nationale ou la sécurité privée. "Je vois beaucoup d'annonces de stages, mais rien de rémunéré." Selon lui, son secteur pâtit des réductions d'effectifs de la fonction publique. Des agents qualifiés arrivent du coup sur le marché de la sécurité privée et il se retrouve en concurrence avec eux. Il vit donc toujours chez ses parents, fait des petits boulots comme hôte dans des salons en attendant, mais se sent de plus en plus "frustré". Surtout, il craint que son diplôme se dévalue avec le temps et de devoir à l'avenir "faire un boulot qui n'a rien à voir avec ce (qu'il) a appris..."


26
세의 실뱅 (가명)에게 « 사실, 누구의 죄도 아니다 » 또한, 이번 위기도 그렇다. « 정부는 그가 원하는 것을 한다 » 그는 그래도 9개월째 실업자 신세다. 2008 6, 그는 고등 국제연구 학교를 마쳤고, 국방부 나 사설경비 분야에서 일하기를 원한다. « 나는 많은 연수 공고를 보지만, 보수가 있는 자리는 없었다. » 그에 따르면, 그가 일하길 원하는 직업영역은 공공분야의 인력감축 계획의 직격탄을 맡고 있는 분야다. 몇몇 고급학력의 구직자들이 갑자기 사설 경비업 쪽으로 몰리고 있으며, 그는 그들과 경쟁해야만 한다고 한다. 그는 아직도 부모집에서 살며, 취업을 기다리면서 호텔 알바 같은, 작은 일들을 전전하고 있지만, 점점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 실로, 그는 그의 학위가 시간이 지나면서 가치가 떨어질 것이고, 멀지 않은 장래에 직업을 구하는 것이 그가 배운 학위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이 규범화가 되지 않을까 두려워 한다.

 

Charles Malavasi est dans le même cas. Après des études de finances à l'Ecole supérieure de commerce de Pau, à 24 ans, il est stagiaire "back-office" d'une grande multinationale. Il s'est résigné. Il sait que les perspectives sont beaucoup moins dorées que pour les étudiants qui l'ont précédé dans cette filière. Mais il se revendique "optimiste né". Et selon lui "il faut se dire que ça va durer an et qu'après ça va repartir".

 

샤를 말라바시도 같은 경우다. 24세로 포의 고급 상업 학교에서 재정학을 전공한 그는 한 거대 다국적 기업 사무부서에서 연수 중 이다. 그는 체념 상태이다. 그는 전망이 밝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보다 먼저 이 자리를 거쳐간 선배들의 전망도 그렇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그는 낙관론이 태동 중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에 따르면, « 이 위기가 일년은 더 지속될 것이지만, 그 이후 좀더 나아지지 않을까요 ? »라는 것이다 


<관련 기사>

유럽의 700유로 세대

1. [세대론]세계의 18-35세 청년 - 저비용,고용불안 세대?

주소 -
http://kk1234ang.egloos.com/2224405

2.
[그리스,2008]고용불안 세대 봉기하다 La génération précaire se rebelle - 그리스 시위

주소-
http://kk1234ang.egloos.com/2223246

3.
[이탈리아]노년층이 이탈리아 1000유로 세대를 기만하는 방식들...

주소-
http://kk1234ang.egloos.com/2318290


4. 프랑스 교외폭동과 최초고용계약제의 교훈

주소-
http://kk1234ang.egloos.com/2331353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방문자

광고

2018 대표이글루_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