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노년층이 이탈리아 1000유로 세대를 기만하는 방식들... Le monde

[이탈리아] 노쇠한 나라에 회춘이 없다.


사회,경제,정치 : 젊은이들이 점점 수가 증가하는 노년층이 지배하는 체제 내에서 자리잡기가 점점 더 힘겨워지고 있다.

 

Pas de renouveau au pays des vieux

Société, économie, politique : les jeunes ont du mal à trouver une place dans un système régi par des seniors de plus en plus nombreux.

 

“Je viens d’un petit village de Vénétie. Nous sommes quatre frères. Nos parents ne sont pas allés au-delà de l’école primaire. J’ai étudié pendant des années tout en travaillant. J’ai obtenu mes diplômes universitaires. J’ai remporté un concours pour une place de chercheur. Mais le poste a finalement été donné à un pistonné. Ensuite, je suis arrivé premier à un autre concours, cette fois pour l’Institut national des statistiques…” Alessandro Rosina, 39 ans, professeur associé de démographie à l’université catholique de Milan, est l’un des heureux enseignants de moins de 40 ans de l’Université italienne (17 % du total, alors qu’en France ils sont 28 %). Il était peut-être indispensable que l’un des rares chercheurs qui en ont franchi le seuil avant d’avoir des cheveux blancs ait la volonté de se consacrer à l’étude des nouvelles générations en Italie pour que nous disposions de données enfin complètes. Et voici son verdict : “L’Italie est le pays d’Europe où les jeunes sont le moins bien lotis, qu’il s’agisse du point de vue social, économique, démographique ou politique.”

 

« 나는 베네토의 작은 마을 출신이다. 우리는 4형제다. 우리 부모님은 초등교육밖에 못받았다. 나는 학업기간 동안 줄곧 일하며 공부를 했다. 나는 대학 졸업장을 취득했다. 나는 연구자를 한명 모집하는 경쟁시험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이 자리는 결국 뒷배경이 있는 사람에게 돌아갔다. 그리고, 나는 다른 시험에서 1등했고, 이번에는 국가통계국이었다. » 39세로, 밀라노의 카톨릭 대학 부교수인 알렉산드로 로시나는 이탈리아 대학에서 40살 미만의 운이 좋은  교수 중 한 명이다. (이들은 전체의 17%를 차지하고, 반면 프랑스에서는 28% 40세 미만이다.) 백발이 되기전에 [교수직 채용이라는] 문지방을 넘어선 드문 연구자들 가운데  한명이 되기위해서,  이 사람은 우리가 정보들을 매우 완벽하게 다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가능케 하는 이탈리아에서의 차세대 연구에 전념한다는 의지의 소유자여야만 할 것이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그의 판단이다 : « 이탈리아는 젊은이들이 가장 운이 없는 유럽 국가 중 하나다. 사회적,경제적,인구적,정치적, 거의 모든 관점에서 볼때 그렇다. »

 

Une sorte de syndrome de Dorian Gray s’est emparé de notre pays. Tout le monde s’efforce de paraître jeune, même les vieux. Et tant pis pour celui qui est réellement jeune et qui est systématiquement tenu à l’écart des processus de décision. Le symbole de cette Italie est, une fois de plus, Silvio Berlusconi : lifting, implants capillaires, fanfaronnades quant à ses succès féminins. Un faux jeune homme de 71 ans. Et les rejetons de 1968 ? “Ceux-là, ce sont les pires, dit le professeur Rosina. Ils sont persuadés qu’ils représentent l’éternelle jeunesse. Personne ne parvient à les déboulonner.”

 

일종의 도리안 그레이 신드롬 [역자주 한 사회가 젊음의 가치에 병적으로 집착하는 것] 이 우리나라에 퍼지고 있다. 모두가 젊게 보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 심지어 노년층들도 그렇다. 그리고, 실제로 젊은 사람들에게 딱한 일이며, 이들은 이러한 결정의 과정에서 체계적으로 배제되어 있다. 이러한 이탈리아의 상징은, 역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다 : 성형,두발이식,여성들을 정복한 것과 관련한 그의 허세. 71세의 기괴한 젊은 인간. 그리고 그것들을 1968년으로 되돌려보내자고 ? «  그것들은 가장 나쁜 것들이다. 라고 로시나 교수가 지적한다. 그것들은 자신이 영원한 젊음을 대변한다고 설득하려 한다. 누구도 그것들의 명성을 더럽히지 못한다. »

 

Il n’existe pas de terme pour définir avec exactitude une réalité qui a atteint en Italie des niveaux sans commune mesure en Occident : seul un citoyen sur quatre a moins de 25 ans, une proportion égale à celle des plus de 65 ans et qui pourrait encore baisser dans les trente prochaines années. “Quand nous parlons de vieillissement de la population, l’accent est mis sur l’augmentation du nombre des personnes âgées, et non pas sur la diminution de celui des jeunes”, explique le chercheur, qui a forgé le terme de “déjeunisation”. “C’est un phénomène nouveau, inédit dans l’histoire de l’humanité.”

 

서양에서 그 유사한 것을 찾아볼 수 없는, 이렇게 새롭게 이탈리아에 등장한 이 현실을 정확히 정의할 만한 용어가 존재하지 않는다. 이탈리아 시민 4명 중 한명은 25세 이하고, 65세 이상과 같은 비율이며, 25세 이하의 층은 다가올 30년 동안 계속 감소할 것이다. « 우리가 인구의 노화에 대해 말할 때, 강조가 노년층 수의 증가에 주어지지, 청년층의 감소에 주어지지 않는다. »고 연구자가 설명한다. 이 연구자는 « 탈청년화 »라는 용어를 만들어 냈다. « 이는 새로운 현상으로, 인류 역사의 전대미문의 현상이다. »

 

En principe, quand un bien devient plus rare, sa valeur augmente. Les jeunes devraient donc être particulièrement recherchés par les entreprises, qui devraient leur offrir de bons salaires. Or c’est tout le contraire qui se produit. Antonio Incorvaia a écrit Generazione mille euro [Génération 1 000 euros, éd. Rizzoli] après avoir créé il y a trois ans un site Internet où les jeunes précaires pouvaient faire part de leurs expériences. “Dire que j’ai réussi à percer ? Sûrement pas ! A 33 ans, je vis encore chez mon père, raconte-t-il. Certes, j’ai reçu diverses propositions, mais aucune qui donne un sens à mon cursus universitaire. Je veux encore croire au mérite, mais, après avoir expédié une centaine de CV restés sans réponse, je commence à flancher. Le risque est de devenir cynique et avide. Il est plus facile de chercher à connaître des gens qui connaissent d’autres gens, jusqu’au moment où on en rencontrera un qui a le bras long et dont on obtiendra une recommandation, plutôt que d’essayer de s’en sortir uniquement par ses propres moyens.”

 

원칙적으로, 어떤 것이 더 희귀하게 될 때, 그 가치는 상승한다. 이 젊은이들을, 따라서 기업들이 애타게 찾아 나서야만 하는 것이며, 기업은 그들에게 훌륭한 임금을 지급해야만 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정반대다. 안토니오 인코르바이아는 불안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자신들의 경험들을 공유할 수 있는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하고, 3년 후에, « 1000유로 세대 »란 책을 썼다. « 내가 유명해져서 성공했다고 말해야 합니까 ? 전혀 아닙니다. 33살 먹은 나는 아직도 아버지 집에서 삽니다, 라고 그가 말한다. 확실히, 나는 다양한 제안을 받았지만, 어느 것도 나의 대학 공부와 관련이 없었다. 나는 나의 재능을 여전히 믿지만, 100통이 넘는 입사원서를 보냈지만 한 통의 답장도 없는 꼴을 겪고 나면, 나는 불안해지기 시작합니다. 위험은 냉소적이고, 탐욕스럽게 된다는 것 입니다. 정당한 방법만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하는 것 보다는 다른 사람들을 알고 있는 사람들 찾아 사귀고, 결국 발이 넓은 사람을 만나게 되고, 추천서를 얻는 것이 보다 쉬운 방법입니다. »

 

Notre système de sécurité sociale protège les gens qui ont un travail fixe ou qui sont à la retraite. Les pensions mises à part, l’Etat ne réserve au social que 10 % du PIB, le record négatif en Europe (en Suède, les dépenses so­ciales s’élèvent à plus de 20 %, un peu moins en France et en Allemagne). Une dette publique record pèse sur la jeune génération, accumulée par la précédente, et hypothèque lourdement son présent et son avenir. “L’Italie se mord la queue. On fait moins d’enfants, il y a de moins en moins de personnes en âge de travailler, la croissance économique stagne, explique Alessandro Rosina. Nous n’avons ni le dynamisme du marché du travail américain, ni la protection sociale des pays scandinaves. En Italie, la flexibilité est devenue synonyme de précarité.”

 

우리의 사회 보장제도는 정규 일자리나 은퇴한 사람들만을 보호한다. 연금들을 별도로 치부하더라도, 국가는 사회에 할당된 기금을 국민총생산의 10%만을 책정할 뿐이며, 이는 유럽에서 부정적인 측면에서 기록이다. (스웨덴에서 사회적 지출은 20%를 상회하고, 프랑스와 독일은 이보다 약간 작다.) 앞선 세대가 축적한 기록적 공공부채도, 현재와 미래에  젊은 세대를 짓누르고 , 저당 잡히게 할 것이다. “이탈리아는 종말로 치닫고 있다. 아이를 덜 낳고 있으며, 노동 연령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점점 줄고 있고, 경제성장은 멈춰있다,라고 알렉산드로 로시나가 설명한다. 우리에게는 미국과 같은 노동시장의 역동성도 스칸디나비아 국기들 같은 사회 보장도 없다. 이탈리아에서, 유연성은 고용불안의 동의어가 되었다.”

 

“Les vieux régentent tout, dans tous les domaines, et ils ne donnent pas grand-chose en échange, poursuit le chercheur. Le vote des jeunes pèse de moins en moins, donc les partis ne s’occupent pas beaucoup d’eux. Ils s’en tiennent aux belles paroles.” D’ailleurs, le système électoral est lui aussi déséquilibré, puisqu’il faut avoir au moins 40 ans pour être éligible au Sénat – organe essentiel à l’adoption des lois. “Le problème, ajoute Rosina, c’est que tout est bloqué. Alors, les jeunes Italiens se résignent. Ils sont moins dynamiques que les Français, dont le pays ressemble beaucoup au nôtre, mais qui va nettement mieux. Bien sûr, c’est dur. Malheureusement, l’idée de mérite, la seule qui permette une accélération dans le bon sens, s’est pratiquement perdue.”

 

 

노년층이 모든 분야에서, 모든 것을 지배한다. 그리고 그들은 그 대가로 아무것도 주지 않는다,고 이 연구자는 계속 지적한다. 청년층 유권자수는 점점 줄고 있으며, 따라서 정당들은 그들에 대해 많이 신경쓰지 않는다. 그들은 [정치인들의] 사탕발림에 놀아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선거제도도 그들에게 또한 불공평하다. 왜냐하면, 상원에 피선거권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마흔살이 되어야만 하기 때문이고, 이 상원은 법안들을 통과시키는데 필수기구다. 로시나에 따르면, “문제는, 모든 것이 봉쇄되어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탈리아 청년들은 체념하게 된다. 그들은 프랑스 청년보다 덜 역동적이다. 프랑스는 우리와 많이 닮은 나라지만, 이 나라가 확실히 뛰어나다. 물론, 이 점이 가슴 아프다. 불행히도, 재능이란 관점에서, 이것만이 좋은 의미에서 가속화를 가능하게 하는 것인데, 이 분야에서 우리가 뒤쳐져 있다. ”

 

“Je ne vois pas pourquoi je désapprouverais ceux qui partent à l’étranger, déclare Antonio Incorvaia. C’est un choix légitime. Moi aussi, j’y ai pensé, mais en Italie les problèmes restent entiers. Les jeunes sont pleins de colère. Mais, comme celle-ci n’est pas canalisée, c’est finalement la débrouille individuelle qui prévaut.” Rosina : “Et pourquoi prendre des risques, si on est pratiquement sûr que le travail sera précaire ou qu’on va rester sur le bord de la route ? Alors, on reste chez ses parents. Et eux aussi en font les frais. Ils entretiennent leurs enfants jusqu’à 30 ans passés. Mais c’est un système injuste, qui privilégie ceux qui ont des familles aisées et empêche les autres de rester dans la course.”

 

나는 내가 왜 외국으로 떠나는 사람들을 백안시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안토니오 인코르바이아가 목청을 높인다. 그건 탁월한 선택이다. 나도, 그것을 고려해 본 적은 없지만, 이탈리아에서 문제들은 여전히 잔존하고 있다. 젊은이들은 화가 잔뜩 나있다. 하지만, 그것이 한 곳으로 모이지 않을 뿐이며, 결국 그 분노를 개인적으로 해소하고 있는 것이 지배적인 상황인 것이다. » 로시나는 : « 그리고 우리가 사실상 노동이 고용불안으로 치닫고, 우리가 고용의 밖(실업상태)에서 머물 것이라는 것을 확신하고 있는데,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있을까 ? 따라서, 우리는 부모님집에서 산다. 그리고 부모님들도 역시 그 대가를 치룬다. 그들은 30년 이상 자식들을 돌본다. 하지만, 이는 부당한 제도이며. 이 제도 하에서는 잘사는 가정에 속한 자들 만이 이득을 보고, 다른 이들을 경쟁에서 배제시키는 것이다. »

 

   

On attend pour fonder une famille, on renvoie à plus tard le moment de faire des enfants. Un cercle vicieux. Les femmes s’en sortent mieux. Ça peut surprendre, mais c’est comme ça. On parle de quotas “roses”, les partis se sont remués et ont proposé des candidates, la proportion de femmes aux postes à responsabilités est en hausse. Et les jeunes ? L’étude de Rosina sur les probabilités d’être élu en fonction du rang des candidats sur les listes des deux principaux partis indique que l’âge moyen des candidats certains d’être élus est de 53 ans, celui des exclus de 42 ans. Plus on est jeune, moins on a de chances d’être élu. D’ailleurs, 88 % de la classe politique actuelle a davantage d’années derrière elle que devant, selon la moyenne de l’espérance de vie.

 

우리는 가정을 꾸리는데 주저하게 되고, 자식을 낳는 것은 더 후로 미루게 된다. 악순환이다. 그래도 여성들은 더 나은 상황이다. 이것이 놀라운 점이지만, 그렇다. ‘장미쿼터가 논의 중이며, 정당들은 이에 대해 열성적이고, 후보자들을 제안했으며, 책임자 지위에 있는 여성들의 비율이 상승 중이다. 그리고 젊은이들은 ? 두 주요 정당의 입후보자 명단의 당선권안에 들어갈 가망성들에 관한 로시나의 연구는 당선이 확실한 후보자들의 평균연령이 42세도 아닌, 53세라는 점을 보여준다. 젊을수록, 당선될 확률은 적어지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실제 정치 세력의 88%는 평균 기대수명 이상의 나이를 가진 사람들이다.

 

L’afflux massif de jeunes immigrés changera-t-il la situation ? “Les immigrés de la deuxième génération se trouveront dans des situations encore plus désavantagées et marginalisées, explique le chercheur. Ou, s’ils s’intègrent, ils feront comme les Italiens : peu d’enfants, etc.” On n’en sort pas.

 

[그렇다면] 청년 이민자들의 대거 유입이 이 상황에 변화를 줄 수 있을까? “이민 2세대들는 보다 취약하고 부차적인 상황에 놓이게 된다.고 연구자가 지적한다. , 그들이 [사회에] 통합된다고 해도, 그는 이탈리아인들 처럼 행동할 것입니다 : 아이를 덜 낳는 것 같은 식으로…” 문제의 해결책은 없다.

 

Enrico Bonerandi
La Repubblica

 

이탈리아, 라 레푸블리카 지




핑백

덧글

  • fENRIR 2009/04/08 20:09 # 답글

    대부분의 선진국이 가지고 있는 청년층의 빈곤문제가 과연 어떤식으로 흘러가게 될지 궁금해지네요.
  • 파리13구 2009/04/08 20:31 #

    사회의 노령화가 심화될수록 청년층 빈곤이 심각해질까 우려됩니다..
  • ghistory 2009/04/09 00:58 # 답글

    베테티→베네치아 또는 베네치아가 속한 베네토 지역?
  • 파리13구 2009/04/09 08:27 #

    알겠습니다.
  • ghistory 2009/04/09 00:59 # 답글

    이탈리아 교수들의 정년은 72세이고, 일단 교수가 되면 정년까지 무조건 호봉에 따른 안정적 승진과 임금인상이 보장됩니다. 대학에는 졸업기피자들로 넘쳐나고, 프랑스보다도 더 효율성이 떨어지는 유럽 최악의 대학교체계가 존재하지요.
  • 파리13구 2009/04/09 08:29 #

    대학의 역사는 가장 오래되었지만, 가장 비효율적이다.. 흥미롭네요.. ㅋㅋ..

    이것도 사회적 노화, 피로 현상의 한 증후가 아닐까요? ^ ^
  • ghistory 2009/04/09 01:00 # 답글

    베를루스코니가 억지로 젊게 보이려는 건 참 추하지요. 심장수술까지 받은 주제에.
  • 파리13구 2009/04/09 08:30 #

    ^ ^
  • ghistory 2009/04/09 01:02 # 답글

    함편, 하원선거 투표권은 18세부터이지만 상원선거 투표권은 23세부터입니다. 이런 차이들도 존재하지요.

    게다가 이탈리아 상원은 양원제 국가들에서도 드물게 하원과 100% 동일한 권한들을 행사합니다. 이것이 이탈리아 정치체제의 약점이지요.
  • 파리13구 2009/04/09 08:32 #

    네.. 그리고 이탈리아의 불안한 정치체제를,

    프랑스 언론에서는 자국의 제4공화국 시절의 정치난맥상으로 해석하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ㅋㅋ.

    이탈리아에도 프랑스 제5공화국 식의 정치안정이 필요하다는 거죠.

    하지만, 이탈리아에는 드골이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 ^
  • ghistory 2009/04/09 10:35 #

    마니 풀리테도 이탈리아를 구원하지는 못했습니다.
  • 파리13구 2009/04/09 10:45 #

    그래서 이탈리아 사회에 보다 애정을 느낍니다.

    쌀짝 바라보기만 해도, 약점이 우수수 보이니까요.. ㅋㅋ..

    우파들 수준도 , 우리와 거의 비슷해 보이구요. ^ ^

    제가 이탈리아를 너무 만만히 보는 걸까요.. ^ ^

  • 백혼무인 2009/04/09 14:40 # 답글

    여행 중에 만났던 이탈리아 친구가 너네나라는 어떠냐 물었을때 처음 했던 말이 살기 어렵다(Hard to live) 여서 충격이었죠. 특히 남부는 마피아가 삥뜯어가는게 장난이 아니라고 합니다. 절망하고 있었지만 여행은 즐겁게 다니더군요.
  • 파리13구 2009/04/09 15:22 #

    그렇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0 이글루스 TOP100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9 대표이글루_역사

방문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