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조지 W. 부시 퇴임 기념... ㅋㅋㅋ.. Le monde

출처 뽐뿌 게시판

작성자 은루영 님

주소-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16956&keyword=%C0%BA%B7%E7%BF%B5

 

 

첫번째 농담

 

조지 부시가 죽어 천국의 문지기 앞에 왔다.
문지기가 이렇게 말했다.
「너는 진짜 조지 부시인가? 그렇다면 증거를 보여라.
아인슈타인이 여기에 왔을 때는, 상대성 이론에 대해 말해주었다.
베토벤이 왔을 때에는, 여기서 운명을 연주해주었다. 그런데, 너는 무엇을 보여줄 것이냐?
부시는 잠시 생각해더니 이렇게 말했다.
「그런데 예로 드신 아인슈타인과 베토벤이 도대체 누구입니까?

 

그러자 문지기가 말했다.
「확실히 너는 조지 부시다! 의심해서 미안했구나. , 여기를 지나가거라.








두번째,

초등학교를 방문하고 있던 부시 대통령이 어느 반에서 질문했다.
「누군가 "비극"의 예를 들 수 있는 사람?

작은 남자 아이가 일어나 대답했다.
「근처에 살고 있는 제일 사이좋은 친구가 길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 차에 치여 죽었습니다.
  그것이 비극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니. 그 경우는 "사고"라고 해야 맞겠지」라고 부시가 대답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여자 아이가 손을 들었다.
「스쿨버스에 50명의 아이가 타고 있었는데, 벼랑으로부터 굴러 모두 죽어버렸습니다.
  그것이 비극이라고
  생각합니다」

「유감이지만, 그것은 "큰 손실"이라고 해야 겠지」라고 부시가 대답했다.

교실은 아주 조용해져, 아무도 손을 들려고 하지 않았다. 부시가 말했다.
「어떻게 된거죠, 모두들? 비극의 예를 들 수 있는 아이는 아무도 없는 것인가요?
마침내 맨 뒤에 앉아 있던 사내 아이가 손을 들었다. 그리고, 자신없는 목소리로 말했다.

「조지 부시 일가를 싣고있는 비행기가 폭탄테러로 폭발하면, 그것이 비극 아닐...까요?
「훌륭하구나」
부시는 싱글벙글하며 웃었다.「대단하구나. 정답이야. 그런데, 어째서 그것이 비극이라고 생각했어?



그 아이는 대답했다.「그건 사고도 아니고, 게다가 큰 손실도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