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및 방명록 - 2판... 나의 즐거운 일기

안녕하세요!
파리13구 블로그 방문을 환영합니다.
이곳은 프랑스 와 한국 사이에서, 올바른 사회란 무엇인가를 고민하는 블로그 입니다.

혁신을 추구하는, 20,30대 독자들을 대상으로,
사회비교, 역사비교를 통해, 올바른 사회란 무엇인가를 고민하고,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할 수 있는 블로그가 되기를 원합니다.

개인적인 문의는 비공개 덧글을 통해
방명록에 덧글로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운영자 파리13구...

중일전쟁 전에 장개석은 전쟁을 어떻게 전망했는가? Le monde

장개석은 결국 역사의 패자가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재난을 사후적이 아니라 사전에 미리 대비하는 능력이 있었고, 실제의 역사는 그가 미리 전망한 방향과 대체로 일치했다. 

국가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재난과 재앙을 사전에 미리 대비하고, 사전에 기본적 처리,대응원칙을 숙지하고 있어야 하고, 따라서 지도자에게는 준비와 공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1934년 10월, 장개석은 평화가 일본에게도 이익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그는 중일의 전면전 발발시 일본이 경험하게 될 난관을 이렇게 전망했다. 

일본의 우세에도 불구하고, 만약 전쟁이 발발한다면, 중국 정복은 단순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은 중국 해안을 봉쇄할수 있는 해군력을 가졌다. 하지만 중국이 반식민 국가이기 때문에 다른 열강은 이권을 침해당할 경우, 일본을 견제할 것이다. 이 경우, 영국,미국 혹은 소련과의 전쟁이 발발하게 된다. 만약 일본이 내륙으로 침략할 경우, 일제는 화북 혹은 내몽골에 제2와 제3의 괴뢰국가를 만들 것이지만, 이것도 자금과 인력이라는 차원에서 값비싼 사업이 될 것이다. 만주국에서 인민의 저항은 계속될 것이며, 일본은 상당한 병력을 그곳에 주둔해야 할 것이며, 동일한 상황이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 발생할 것이다. 심지어 일본이 정규전에서 중국의 군대를 쉽게 패배시킬 수 있다고 하더라도, 도시,항구, 주요 통신시설 파괴로 중국을 파괴시킬 수도 혹은 그 원시 경제를 끝장낼 수 없을 것이다. 중국인은 살아남아 투쟁할 것이다. 일본은 중국 영토를 한 뼘식 모두 정복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일본의 힘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평화 관계를 맺는 것은 일본에게 이익이 된다는 것이 장개석의 주장이었다. 

COBLE, PARKS M.(1991) Facing Japan, 183.

장개석 일기, 1935년 8월 21일, 일본과의 갈등 전망?

 (1) 싸우지 않고 중국을 굴복시키려 시도한다. (2) 협박과 분열 책동을 벌인다 비적과 중국인 반역자들을 이용해서 소요를 일으킨다. 그러나 중국을 정복하고자 무기를 들지는 못한다. (3) 마침내 군대를 파견하여 공격을 한다. (4) 중국이 저항한다. (5) 국제적 개입으로 세계대전이 벌어진다. (6) 일본 국내에서 폭동과 혁명이 발발한다. (7) 10년 안에 일본의 실패가 드러난다. (1935년 8월 21일) 

레이 황, 장제스 일기를 읽다, 167.


스틸웰, 장개석에 대해서... Le monde



두 사람의 갈등의 최고조에 도달했을 때,

장개석이 그에게 버마 전선을 위해서 미국이 훈련한 Y군을 버마에서 소환, 윈난 성 방어에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스틸웰은 격노했다. 그는 일기장에서 이렇게 적었다.

"호두 대가리를 가진 미친 잡놈의 새끼다. 모조리 황당한 이유와 미련한 전술과 전략 뿐이다. 그는 어쩔 수 없는 놈이다."

-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525.

프랭클린 루스벨트와 송미령... Le monde



1943년 2월 장개석 부인 송미령은 미국에 있었다.

만찬석상에서 루스벨트가 송미령에게 중국에서는 파업 노동자들을 어떻게 처리하냐고 물었다.

그녀는 손톱으로 목을 스윽 그었다.


-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486.

송미령의 월권에 대한 스틸웰의 반응? Le monde

송미령의 권력에 대한 스틸웰의 반응?

잘못된 만남, 장개석,송미령,스틸웰...


조너선 펜비에 따르면, 1942년과 1943년 송미령은 세계에서 가장 힘 있는 여성이었다.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477.]

권력의 정점에서 1942년 7월 1일 40세의 송미령은 심지어 중국 공군 수뇌회담을 소집해서, 스틸웰과 셔놀트를 출석시켰다. 그녀가 중국인들에게 무엇이 필요하냐고 물었다. 그들은 비행기 200대라고 답했다. 하지만 셔놀트에게 묻자 그는 300대의 비행기라고 대답했다. 이렇게 장개석의 대미국 요구 사항이 된 500대라는 마법의 숫자가 탄생했다. 송미령은 스틸웰에게 곧장 해야 하는 일은 바로 워싱턴에 “바삐 통지하는 것"이라고 명했다. 다른 사람들이 회의장을 떠난 뒤, 그녀는 덧붙였다. “우리는 당신이 완벽한 장군이 될 수 있는지 지켜볼 것입니다!' 스틸웰은 그의 일기에 썼다. 

"지옥에나 가시지 말입니다!"

-출처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478.


 

1 2 3 4 5 6 7 8 9 10 다음